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반성 없는 오만함” 바른미래 “궁색한 변명” 평화 “역겹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굳은 표정으로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굳은 표정으로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대국민 기자간담회와 관련 “법으로 규정된 민주적 절차에 대한 유린”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지켜보던 야3당 대변인들은 일제히 논평을 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강행한 것은 3권 분립을 무색하게 한 상상할 수 없는 초법적 발상이며, 국민과 국회를 비웃은 가증스러운 정치공작이자 동정 여론을 만들려는 대국민 사기 쇼의 결정판”이라고 논평했다. 이어 “무엇보다 조 후보자 일가의 증인 채택을 막는 등 민주당의 의도적인 방해로 청문회가 무산되었음에도 청문회 무산이 아쉽다고 한 것은 명백한 책임 전가이자 거짓말”이라고 비난했다. 
 
또 “조 후보자는 겉으론 송구하다고 하면서도 법과 상식을 바탕에 둔 국민적 분노를 마치 정치공세이자 가짜뉴스인 것처럼 호도해 반성할 줄 모르는 오만함을 보여줬다”며 “조 후보자는 이미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 국민과 국회를 능멸했으며,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는 정면으로 국민에 맞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는 기자들의 송곳 질문엔 궁색한 변명과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길게 대답하면 모든 것이 그 시절의 제도는 어떠했다는 설명이었고, 힘주어 말하면 본인은 모르는 것이었다. 안다면 청문회 준비과정에서 알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과 조 후보자의 일방적, 기습적 기자간담회는 의회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자 폭거”라며 “권력에 의한 새로운 횡포를 전례로 남겼고, 법으로 규정된 민주적 절차에 대한 유린”이라고 비판했다.
 
이승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를 실시한다. 의혹에도 임명하겠다는 의미”라며 “조국 감싸기가 지나치다. 기자간담회 명분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분노의 핵심은 조 후보자의 이중성과 인간적 배신이다. 평소 그가 페이스북이나 저서를 통해서 얘기했던 것과는 너무 상반된 이율배반적 행동”이라며 “청와대와 집권당에서 나타나는 똑같은 이중성이다. 셀프청문회를 바라보는 국민들은 오히려 역겹다”고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