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어떤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대권 여론조사서 빼달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과분한 이 자리 외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감히 그 기회(법무부 장관)를 주실 것을 국민에게 요구한다. 어떤 정권이 들어와도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법무부 장관직 외의)공직을 탐하지 않겠다는 발언은 대권에도 적용되느냐. 여론조사에서 본인을 제외해달라는 말씀을 하실 수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앞으로 대권후보 여론조사에서 (나를) 제외해 달라”고 확답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자신의 ‘소명’을 수 차례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을 받은 것은 사회개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온 학자로서, 민정수석의 임무를 통해 권력기관 개혁의 책임을 다한 공직자로 법무부 장관의 역할을 다하라는 뜻으로 생각한다”며 “누군가는 서슬 퍼런 일을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를 둘러싼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서 있어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사법개혁을 하는 게 가능하냐’는 질문에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와중에 개혁을 추진할 수 있겠냐는 질문인가”라고 되물은 뒤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자신이 법무장관을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권력기관 개혁이 필요하다는 것은 제 평생 동안의 소신이었다”며 “그것을 구상했고 기획했고 조정했다. 그것이 저의 마지막 소명이라고 생각해서 이 자리에 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한국 역사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이룰 수 있는 게 지금밖에 없다고 절실히 느낀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는 웅동학원과 사모펀드 등을 둘러싼 가족의 재산 형성 의혹, 딸의 장학금 특혜 의혹과 의학 논문 제1저자 편법 기재 논란 등 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조 후보자는 자진 사퇴 가능성에 대해 “지금 거취 표명을 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일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