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네팔·스리랑카 선수 4명 무단이탈…소재 파악중

지난 30일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개회식에서 기수단과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0일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개회식에서 기수단과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에 참가를 위해 입국한 선수 4명이 돌연 잠적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2일 충북지방경찰청과 조직위에 따르면 지난달 31부터 지난 1일 사이 대회 참가 예정이던 네팔(3명)과 스리랑카(1명) 국적의 선수 4명이 종적을 감췄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직위원회와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행방이 묘연한 선수들은 공항, 경기장, 숙소 등에서 돌연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위는 이들 선수의 소재가 묘연해지자 경찰에 통보, 협조를 요청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무단으로 이탈한 선수 4명 중 2명은 현재 소재가 확인됐다”며 “무단이탈 경위 등을 파악해 규정에 따라 처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