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금수저는 보수여야 하나…제도 못 누린 청년에 미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금수저·흙수저' 논란에 대해 언급하며 "딸과 같은 기회를 얻지 못한 소위 흙수저 청년들에게는 정말 미안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한 청년 노동단체가 자신에게 대담을 요청한 것을 언급하며 "최근에 가장 가슴 아팠던 건 저한테 온 면담요청 서류였다. 나이는 모르지만 대략 제 딸 아이와 비슷한 청년들"이라며 "그들은 부모가 제가 아니기 때문에 저희 아이가 당시에 합법적이라 하더라도 그 제도를 누릴 기회가 없었을 것 그 점에 대해서 지금도 미안하고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가 부정입학했다는 질문에 대해서 그건 불법이 아니라고 답했을 뿐"이라면서도 "그와 별도로 아무리 그 당시에 적법이고 합법이었다 하더라도 그것을 활용할 수 없었던 사람에 비하면 저나 제 아이가 혜택을 누렸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또 "이 일이 마무리되면 후보 임명 여부와 무관하게 제 배우자가 투자하는 펀드건 아이가 받았던 장학금이건 다 정리해서 소위 흙수저 학생들을 위해 환원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그것만으로 그 마음이 위로 될 것 같진 않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건 그 정도인 것 같다"고 전했다.
 
조 후보자는 이후 "저는 금수저가 맞지만, 제도를 좋게 바꾸는 그런 꿈을 꿀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강남에 살면 부를 축적해야 하고, 진보를 얘기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다. "사람들이 저를 '강남좌파'라고 부르는 걸 잘 알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그는 "금수저로 태어나면 보수로 살아야 하나. 강남에 살면 보수로 살아야 되나"라고 반문하며 "저는 금수저라 하더라도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사회 개혁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부족했다"며 "제가 아무리 고민하고 공부해도 실제 흙수저인 사람들의 마음을 얼마나 알겠나. 10분의 1도 모를 것이고 그게 저의 한계"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다만 우리나라의 국가 권력이 어떻게 바뀌는 게 좋겠다, 정치적 민주화가 어떻게 됐으면 좋겠다는 것을 고민해 왔고 그 점에서 나쁜 평가를 받지 않았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