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갑윤, 조성욱에 “출산했으면 100점짜리” 논란발언 사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연합뉴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연합뉴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이 미혼인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게 출산율을 거론하며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 발전에도 기여해달라”고 말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2일 정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우리 한국 사회의 제일 큰 병폐가 뭐라고 생각하느냐”며 “현재 대한민국의 미래가, 출산율이 결국 우리나라를 말아먹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자처럼 정말 훌륭한 분이 정말 그걸 갖췄으면 100점짜리 후보자라 생각한다”며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 발전에도 기여해달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의 말에 조 후보자는 난감한 표정을 지어 보였지만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인사청문회 자리는 후보자의 자질, 능력, 도덕성을 검증하는 자리”라며 “전혀 관계없는 후보자 개인의 특성을 거론하거나 사회적 합의가 없는 결혼, 출산 같은 부분을 특정 공직자에 적용하는 듯한 발언에 대해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연 후보자가 남성이었으면 이런 발언이 나왔겠느냐”며 “다시는 청문회장서 반복되지 않게 주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일자 정 의원은 오후 보충질의에서 조 후보자에게 사과했다.
 
정 의원은 “출산율 문제가 심각해 애드리브로 얘기한 것이고 후보자에게 상처를 주기 위해 한 말은 아니었다”며 “사과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사과를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