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다 관두고 가족 돌보고 싶지만…권력기관 개혁은 제 마지막 소명”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거취에 대해 "제 마음 속 깊이는 다 그만두고 가족 돌보고 싶다. 하지만 평생을 공적 인간으로 고민하고 구상해왔던 것을 마무리하기 위해 여기 와있다"며 사퇴 의향이 없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조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족이 검찰 수사 받는 과정에서 개혁을 진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보겠다. 저에 대한 의구심, 걱정, 불신 다 안다. 하지만 만들어보겠다는 생각으로 여기 와 있다"고 말했다.
 
숨길 게 없다고 강조한 조 후보자는 "이 자리에 나온 건 숨기지 않겠다는 것이다. 제 한계, 단점, 불찰을 모두 밝히기 위해서다"라며 "부귀영화 꿈꾸고 고관대작 자리 위해서 여기 있다고 생각하지 말라. 장관 자리를 갖고, 돈을 더 벌겠느냐 비례대표 의원이 되겠느냐. 그럴 생각 없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하려고 하는 게 있다. 학자로서 민정수석으로서 고민하고 머리 싸매고 논의하고 생각했던 소명이 있다.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제1과제"라며 '권력기관 개혁문제'를 언급했다.
 
조 후보자는 "제 평생 머리가 크고 난 뒤에 정치적 민주화는 권력기관 개혁이 있어야 한다는 소신이 있었고, 이를 위해 고민·구상·기획·조정을 해왔다. 그것만큼은 저 자신의 마지막 소명이라 생각해서 이 자리에 와 있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교수 조국, 민정수석 조국으로 해온 게 있다. 많은 한계에도 불구하고 해온 것을 하겠다는 것이다. 한 단계씩 쌓는 마음으로 하겠다"고 했다.
 
또 '검찰 수사가 계속될 경우 거취 표명을 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집안 전체가 다 난리다. 개인적으로 제 마음 속 깊이는 다 그만두고 가족 돌보고 싶다. 가족들을 챙겨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희 아이 딸 아이 위로해주고 싶다. 어디 데리고 가서 쉬게 해주고 싶다. 배우자, 어머니는 수사도 받아야 하는데 그 변론 문제 검토하고 의견도 써주고 싶다. 전 제수씨도 도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제 개인 차원에서는 다 떠나고 싶다. 그런데도 여기 있는 이유는 평생을 공적 인간으로 해왔던 그것을 마무리하기 위해 여기 와 있는 것"이라며 "장관 될지, 안될지 모르겠다. 잘 안될지 모르겠다. 제가 할 수 있는데 까지 해보겠다. 만신창이가 됐지만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힘이 부치면 조용히 물러나가겠다. 지금 거취 표명하는 건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