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혜택받은 것 맞다…사회경제민주화 소홀했던 것 반성”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딸과 관련된 기자 질문에 답변한 뒤 감정에 북바친 표정을 짓고 있다. 변선구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딸과 관련된 기자 질문에 답변한 뒤 감정에 북바친 표정을 짓고 있다. 변선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조 후보자 딸을 둘러싸고 불거진 각종 특혜 논란에 관련해 "저나 저희 아이가 혜택을 누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기회의 평등과 공정을 강조해 온 정부에 비춰봤을 때 적격한 후보자인가라는 질문에 "따끔한 비판"이라며 "아무리 그 당시 적법하고 합법이었다고 하더라고 그것을 활용할 수 없었던 사람들에 비하면 저나 저희 아이가 혜택을 누렸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제가 지금 이 일이 다 마무리되면 임명될지 안 될지는 아무도 알 수 없지만, 그 와는 무관하게 제 배우자가 투자한 펀드이든 저희 아이가 받은 장학금이든 다 정리해서 환원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그것만으로 마음이 위로 될 거 같진 않다. 다만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그 정도가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또 기회의 평등 관련 지적에 대해서도 "제가 제 삶을 스스로 돌아봤다"면서 "이른바 386, 586세대의 일원으로 군부독재에 맞서서 정치적 민주화를 위해 나름 노력했다. 그 뒤에 학생이 아니라 어른이 되어서 대학교를 졸업하고 그 뒤로 정치적 민주화에 관심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정치적 민주화에 관심을 가지면서도 불평등 문제와 사회경제적 민주화 문제는 제가 소홀히 한 것이 아닌가 후회와 반성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사회경제적 불평등 문제, 부익부 빈익빈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제가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진보개혁 외쳐놓고 이런 부의 불평등 문제에 앞장서서 나서지 못했던 점 때문에 결과적으로 저희 아이가 합법이라고 하더라도 혜택을 입었던 점에 대해서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향후 우리 모두가 저를 포함해 고민하고 이런 문제에 대해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저 역시 그런 고민을 깊이 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