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순방중 조국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사실상 임명 강행

동남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현지에서 전자결재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다. 2~3일 이틀로 예정됐던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됐다고 보고, 열흘 이내로 기간을 정해 다시 한번 국회에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는 인사청문회 법에 따른 것이다. 
 
태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총리실에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태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총리실에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다만 재송부 시한을 며칠 이내로 할지는 문 대통령의 결정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짧게는 이틀, 길게는 닷새 정도의 기한을 정해 국회에 재송부를 요청했다. 이번에도 닷새를 넘기지 않을 것이라는 게 청와대 내부 관측이다. 즉, 주말인 7~8일이 마지노선이라는 이야기다. 6일 순방에서 귀국하는 문 대통령이 이틀 이내로 국회에 요청하면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도 현지에서 전자결재로 할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는 가족 증인 채택을 철회할 테니 조 후보자 청문회를 연기하자는 자유한국당 주장엔 부정적인 입장이다. 야당이 ‘조국 정국’을 추석 연휴(12~15일)까지 끌고 가려는 의도 아니냐는 것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조 후보자의 아내, 딸, 모친 등 가족 증인을 양보하되 청문회는 5일 이후에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사실상 추석 연휴 전에 임명을 강행하는 수순이다. 문 대통령이 9일에는 조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10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국무회의에 조 후보자가 참석하는 방안까지 유력하게 거론된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 지명 직후 논란이 불거지자 민정라인을 통해 자체 검증을 한 결과 위법 사실이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1일 첫 순방지인 태국으로 출국하면서 조 후보자 거취에 대한 별도의 언급이 없었던 것도 이러한 내용을 보고받았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예를 들어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 일가가 소유 주식을 매각하고 사모펀드를 사들일 때, 조 후보자 본인 명의 주식은 애초에 단 한주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자금 흐름에서 조 후보자에게 문제가 될 만한 사안은 없다는 얘기다.
 
태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2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총리실에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태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2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총리실에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국회 청문회가 무산될 경우 별도의 간담회를 통해 의혹을 해명하는 방안에 대해선 조 후보 측과 충분한 교감을 나눴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조 후보자의 국회 기자간담회가 열리기 45분 전 춘추관을 찾아 “조 후보자가 당에 요청했다. 조 후보자의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내부 인사는 “국민들이 후보자 본인의 해명을 듣고 싶어하고, 후보자도 본인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선 소상히 이야기 할 수 있는 기회가 보장돼야 하는것 아니냐”고 했다. 
 
윤 수석은 이날 기자간담회로 조 후보자에 제기된 의혹이 해소될지 여부에 대해선 “저희가 판단할 문제가 아니라 국민들이 판단할 문제”라며 “저희는 지명한 것이지, 청문회를 주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