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객수 2배 늘린다” 세계 1위 선포한 인천공항

인천공항 ‘2030 비전’ 선포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인천공항 비전 2030 선포식'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인천공항 비전 2030 선포식'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이 홍콩국제공항이나 런던 히드로국제공항을 넘어서는 세계 1위 국제공항에 도전한다. 야심을 현실로 구현할 경우 100만명이 넘는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일 ‘인천공항 비전 2030 선포식’을 열었다. 국제항공운송지표(ATU·Airport Throughput Units)를 기준으로 2030년까지 세계 1위 공항으로 도약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ATU는 국제공항협의회(ACI)에서 전세계 공항의 항공운송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만든 지표다. 여객객수(명)와 화물(t)×10, 운항(편)×100 등 3가지 지표를 합산해 산출한다.  
 
현재 인천국제공항은 ATU를 기준으로 세계 5위 국제공항이다. 지난해 연간 6800만명이 인천공항을 방문했고 매출액은 2조6500억원을 기록했다. 10여년 후 1위로 뛰어오르려면 매출액과 방문객수를 각각 2배 안팎으로 끌어올려야 한다. 인천국제공항은 “매출액 5조원과 연간여객 1억2000만명을 달성하겠다”는 비전도 내놨다.  
 
'인천공항 비전 2030 선포식' 주요 내용을 설명하는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비전 2030 선포식' 주요 내용을 설명하는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사진 인천공항공사]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발표한 ‘비전 2030’은 크게 5가지 전략으로 이뤄져 있다. 일단 ▶신성장 산업 육성이다. 인천공항에 항공·관광·물류·첨단산업을 융합한 ‘한국형 공항경제권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해 인천공항을 ‘공항경제권’으로 육성한다는 내용이다.
 
인천공항을 ▶동북아 허브로 육성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현재 180개 취항도시를 2030년 250개 도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연간 1억2000만명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게 된다.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융합해 공항 운영 방식을 혁신하고 ▶항공기 사고와 보안사고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무결점 공항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이 밖에 중소기업 제품과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중소기업과 동산성장하는 ▶지속가능 경영 모델도 내놨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국내·외 여행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서 국민경제 기여도 55조원을 달성하고, 101만명의 고용을 창출하겠다”고 선언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