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앞두고 삼성 vs LG ‘8K TV’ 진검승부

LG전자 모델들이 올레드 8K TV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LG전자]

LG전자 모델들이 올레드 8K TV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LG전자]

 
세계 주요 정보기술(IT)·가전 업체가 오는 6일부터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최첨단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TV 업계는 일본이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8K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라 어느 때보다 치열한 ‘8K’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삼성 ‘라인업 확대’ vs LG ‘제품 우수성’

삼성전자 모델들이 QLED 8K TV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들이 QLED 8K TV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최신 8K TV 제품으로 맞붙는다. 8K TV는 해상도가 3300만(7680×4320화소)화소에 달하는 초고화질의 TV로 삼성은 QLED 진영, LG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올레드) 진영을 대표해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삼성전자는 8K 대중화에 방점을 찍었다. 65·75·82·98인치 대형 제품 중심의 8K QLED TV 라인업에 55인치를 더해 시장 넓히기에 나선다. QLED TV는 LCD(액정) 패널에 퀀텀닷(양자점) 필름을 입힌 TV다. LG전자는 8K TV에서도 올레드 TV가 더 뛰어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8K 올레드 TV는 스스로 빛을 내는 3300만개의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화질을 표현한다. 
 
여기에 일본의 샤프와 소니가 각각 120인치와 98인치 8K TV를 가지고 출전하며 중국 업체들도 양산용 8K TV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8K TV에서 삼성과 LG의 한발 앞선 기술력을 확인하고 세계 8K 시장을 선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스마트 가전’으로 유럽시장 공략

삼성전자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무선청소기 ‘제트’ 이미지.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무선청소기 ‘제트’ 이미지.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G(5세대) 이동 통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 가전’도 대거 출품한다. 삼성전자의 키워드는 ‘라이프스타일’이다. 유럽 소비자의 생활 양식에 맞춰 냄새 제거에 효과적인 의류관리기 ‘에어 드레서’, 카펫 청소에 특화된 무선청소기 ‘제트’, 실내 공기 질 관리에 유용한 ‘무풍큐브’를 유럽 시장에 출시한다. 지난 6월 선보인 모듈 조립 방식의 맞춤형 ‘비스포크’ 냉장고도 선보인다.
 
인공지능 DD모터가 탑재된 드럼세탁기. [사진 LG전자]

인공지능 DD모터가 탑재된 드럼세탁기. [사진 LG전자]

 
LG전자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대폭 강화했다. 드럼세탁기의 경우 인공지능이 2만개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류 재질을 분석하고 최적의 세탁방법을 선택해 세탁에 들어간다. 특히 중국 스마트홈 센서 업체 루미와 협력하면서 센서와 집 안의 가전제품을 연동하는 AI 스마트홈 서비스에 탄력이 붙었다. LG전자는 국내 가전업체 중 처음으로 가전관리 애플리케이션(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넣어 편의성을 높였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