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조국 "검찰 수사, 내가 언급하면 안돼···수사에 영향"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자신의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께서 법과 증거에 따라 수사를 전개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압수수색을 한 데 대해 언급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답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압수수색에 대한 평가가 제 입으로 나오게 되면 향후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언론의 검증에 대해 "저도 제가 이정도로 검증을 받을 것이라 상상하지 못했다"며 "과거 수많은 총리 후보, 장관 후보 계셨지만 저와 관련한 언론 검증의 보도량을 보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보도 중에는 부분 진실도 있고, 완전 허위도 있는데 아무리 저희가 보도자료를 내도 반영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왜 그런가에 저 스스로 한 번 돌아보고 반성하겠다"고 했다.
 
또 조 후보자는 '과거 박근혜 정부의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이 압수수색을 받을 때 수사대상이 된 것만으로 사퇴해야 한다고 발언했는데, 추후 혐의가 입증되면 사퇴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압수수색 당하지 않았다. 사실관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 "가정에 기초한 질문이기 때문에 답변하는 것은 옳지 않다. 어떤 뉘앙스로 답변하든 그 점이 수사에 영향 미치므로 조심해야 한다"고 답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