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조국 "사모펀드 몰랐다, 공부해보니 블라인드 펀드더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모펀드 투자 논란에 대해 "애초에 사모펀드에 대해 몰랐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모펀드 논란과 관련해 조 후보자 부인에게 투자를 맡긴 것인지 궁금하다'라는 질문에 "아시다시피 제 처가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인이 사모펀드에 투자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제가 민정수석이 되고 난 뒤 개별 주식은 보유하지 않는 게 좋다는 조언을 들었다. 다만 사모펀드를 포함한 펀드 투자는 가능하다는 답변을 들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애초에 사모펀드를 알지 못했다. 이번에 사모펀드를 이번에 공부하게 됐다"며 "이번에 하나하나 봤는데, 저는 물론이고 저와 처 모두 사모펀드 구성, 운영 등등에 대해 알 수가 없었다. 관여도 하지 않았다. 이 점은 사모펀드 회사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사모펀드 실소유주가 오촌 조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그 오촌 조카는 장손에 해당한다. 제사 때 일 년에 한 번 볼까 말까다. 우리 집안에 주식 전문가는 그 친구 한명이다. 그러다 보니 제 처가 개별 주식에 있던 주식을 어떻게 하면 좋겠냐 하니 집 안에 있는 사람에게 물을 수밖에 없었다. 물론 다른 펀드 매니저에게도 물었다. 조언을 듣고 그 펀드에 넣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 펀드가 어디에 어떻게 운영되는지는 알 수가 없는 블라인드 펀드였다. 이번에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투자한 사람이 어디에 투자했는지 알지 않았느냐'고 물어들 보시는데 이번에 그 보고서를 찾아봤다"며 "(펀드 보고서에 따르면) '본 펀드는 방침상 투자 대상에 대해 알려 드릴 수 없다'고 적혀있다. 상세한 내용에도 어디에 투자했는지 알 수 없다. 블라인드 펀드였다. 애초에 펀드 운용상 어디에 투자되는 것인지를 투자자에게 알려지지 않게 설계됐고 알려주면 불법이다"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처남 등 가족 등이 해당 펀드에 투자한 것에 대해서는 "'블라인드 원칙 위배한 거 아니냐'는 말이 있다. 그 부분은 검찰이 그 펀드 회사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했다. 검찰 수사에서 확인될 것이라 본다"며 "처남도 제 돈을 빌려서 투자했다고 한다. 실제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 본다"고 답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는 오촌 조카가 수사가 진행되자 해외로 출국한 것에 대해서는 "몰랐다. 오촌 조카와는 전화 통화하는 사이가 아니다. 제사 때 일 년에한 번 정도 본 사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 앞에서 말하고 싶다. 오촌 조카와 하루빨리 귀국해서 진실이 무엇인지 밝혀주길 바란다. 검찰이 그 노력을 할 것이라 본다"고 했다.
 
이어 "저는 일체 오촌 조카에게 전화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제가 지금 조카에게 전화해서 '들어오라'고 한들 무슨 오해가 생길지 모른다. (여론은 제가 오촌 조카에게) 무슨 말을 할지 묻게 될 것이다. 나는 일체 전화 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