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조국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다…젊은 세대에 상처" [전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국회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되자 오후 3시 30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국민들에 "죄송하다"면서 "과분한 기대를 받았음에도 실망을 안겨드렸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민 여러분이 기회를 주시면 제 한계에도 불구하고 꼭 해야 할 소명을 완수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기회를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이번 일로 여러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 해도 부당하게 허위사실로 아이들을 공격하지 말아달라"며 "허물도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 허물도 책임도 제 것이다. 어떤 질문도 피하지 않고 답할 것이다. 시간 제한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앞서 2시 30분 국회 본관에 도착해 입장문을 발표,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서 후보자에게 묻고 장관 후보자 답할 의무가 있지만 오늘 불가피하게 언론이 묻고 제가 답하는 걸로 판단 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 이후 기자들과 '무제한'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진다. 사회는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맡는다.
 
다음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모두발언 전문.
법무부 장과 후보자 조국입니다.
무거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왔습니다.  
법률이 정하고 국회가 합의한 청문회가 오늘 열리기를 기다려왔습니다.
 
여러번 직접 나서서 말씀드리고 싶었지만 청문회 출석 소명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더 기다릴 수 없고 계속 말씀드려온 대로 어떤 형식과 방법으로도 많은 의혹과 논란에 대해 충실하게 답하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기자간담회를 통해 말씀드릴 수 있는 모든 것을 최선을 다해 말씀드릴 것입니다. 급작스러운 기자회견 진행에도 협조해 준 언론에 감사드립니다.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과분한 기대를 받았음에도 실망을 안겨드렸습니다.
우려도 있고 질책도 있었지만 현재의 논란이 저의 말과 행동으로 인해 생긴 점이란 것을 뉘우칩니다. 주변을 살피지 못한 것도 죄송합니다.
 
개혁과 진보를 주창했지만 불철저 했습니다. 젊은 세대에게 실망 안겨드렸습니다.
법적 문제와 별개로 학생과 젊은 층들에게 죄송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을 받았습니다. 아마도 그 뜻은 사회개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온 학자로서, 민정수석의 임무를 통해 권력기관 개혁의 책임을 다한 공직자로서 법무부 장관의 역할을 다하라는 뜻으로 생각합니다.
 
개인으로 선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자초해서는 안되는 일입니다. 그 누군가는 서슬퍼런 칼날을 감당해야 합니다. 그것이 저를 둘러싼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기 서있어야 하는 이유가 됐습니다.

 
검찰은 검찰의 역할을 다함으로써 스스로의 존재를 증명하고 법무부는 법무부 책임을 다해 역할을 해야 합니다. 제가 세운 기준은 오른쪽이나 왼쪽이 아니라 앞으로 나아간다는 것입니다. 어떤 정권이 들어서더라도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하겠다는 다짐이었습니다.
 
국민 여러분이 기회를 주시면 제 한계에도 불구하고 꼭 해야 할 소명을 완수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감히 그 기회를 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
 
과분한 이 자리 외에 다른 직은 가지 않을 것입니다. 제가 이번 일로 여러 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 해도 부당하게 허위사실로 아이들을 공격하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허물도 책임도 제게 물어주세요. 허물도 책임도 제 것입니다. 어떤 질문도 피하지 않고 답할 것입니다. 시간 제한도 없을 것입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