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신환 “가족 증인 빼서라도 '조국 청문회' 열어야… 6∼7일 개최 바람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뉴시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가족을 증인명단에서 제외해서라도 인사청문회가 열린다면 동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의 인사청문회 협상 도중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가족을 증인명단에서 제외하자고 제안했는데 그렇게 해서라도 인사청문회가 열릴 수 있다면 동의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의 청문회 일정 혼란을 자초한 것은 증인채택 문제와 관련해 안건조정을 신청한 민주당"이라며 "가족을 제외한 일반 증인 채택 문제를 오늘 합의해서 오는 6∼7일 청문회를 열면 이번 주안으로 모든 청문 일정이 끝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이 일정은 (대통령이 동남아를 순방 중인) 청와대 일정에도 전혀 무리가 없는 만큼 순리대로 일반 증인채택에 합의해서 6∼7일 청문회를 개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