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정기국회 일정 합의…조국 청문회 일정 협상은 '난항'

국회 본회의. 조문규 기자

국회 본회의. 조문규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9월 정기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반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 조율에는 이견을 보였다.
 
여야는 우선 오는 17~19일 3일 간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시작으로 23~26일 4일 동안 정치분야, 외교·통일·안보분야, 경제분야, 교육·사회·문화분야 순으로 대정부질문을 실시한다.
 
올해 국정감사는 30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20일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2020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정부시정연설은 다음 달 22일 개최할 예정이다.
 
나머지 세부 일정은 각당 원내수석부대표 간 합의를 통해 결정한다.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 조율은 난항을 거듭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을 양보할테니 대신 5일 뒤인 오는 7일 청문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이 반대했던 조 후보자의 모친, 배우자, 딸에 대한 증인 채택 요구를 거두는 대신 나머지 증인들에 대해 출석 요구서를 송달하는데 필요한 기간인 닷새 뒤로 청문회를 연기하자는 것이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요구로 한 차례 일정을 양보한 만큼 재연기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초 예정됐던 대로 이날 청문회를 열자고 했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는 자료도 없고 증인도 없이 무슨 청문회를 하냐는 입장이다.  
 
오 원내대표도 가족 증인을 제외해서라도 청문회가 된다면 동의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청문회를 예정대로 2~3일 여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니 6~7일 청문회를 개최해 마무리하자고 제안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