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근경색ㆍ뇌졸중 회복엔 걷기와 등산?…사망 위험 크게 줄여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을 앓더라도 적절한 운동이 필요하다. [중앙DB]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을 앓더라도 적절한 운동이 필요하다. [중앙DB]

심근경색ㆍ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을 앓는 환자 중엔 ‘운동’보다 ‘안정’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최대한 머리나 심장에 무리를 주지 않겠다는 생각에서다. 하지만 건강한 사람뿐 아니라 심뇌혈관질환자도 몸을 많이 쓸수록 사망 위험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가 걷기ㆍ등산 등만 가볍게 해도 암이나 또 다른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고 수명 연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강시혁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팀은 2일 이러한 내용의 논문을 공개했다.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09~2015년 40세 이상 건강검진 수검자 44만1798명(평균 연령 59.5세)을 추적 관찰한 결과다.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논문 공개
운동량 많으면 심뇌혈관질환 사망↓
건강한 성인 7%, 환자 14% '2배'

매주 빠른 걷기, 가벼운 등산 도움
"무조건 안정하기보다 활동 나서야"
급성뇌졸중 등 시술 직후 주의 필요

연구 대상 중 30%인 13만명은 심뇌혈관질환을 앓았거나 갖고 있었다. 나머지 70%(31만명)는 건강한 사람이었다. 강 교수팀은 두 집단을 대상으로 각각 신체 활동량에 따른 사망률을 비교했다. 양쪽 모두 신체활동량이 많을수록 사망 위험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왔다. 신체활동량이 주당 500MET-분만큼 증가하면 건강한 성인은 사망 위험이 7% 줄었다. 심뇌혈관질환자는 사망 위험이 14% 감소하면서 두 배의 효과를 보였다.  
 
적절한 걷기와 등산은 심뇌혈관질환자의 사망 위험 감소에 도움이 된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적절한 걷기와 등산은 심뇌혈관질환자의 사망 위험 감소에 도움이 된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MET는 우리가 쉬고 있을 때 사용하는 에너지나 몸에서 필요로 하는 산소량을 의미한다. 500MET-분은 주 5회 30분씩 평지를 빠르게 걷거나 매주 1시간 15분 정도 가벼운 등산을 하는 수준이다. 평소보다 조금만 더 운동해도 환자 건강 회복에 도움이 되는 것이다. 특히 심뇌혈관질환이 없어도 신체 활동량이 적은 사람보다 병을 앓더라도 몸을 더 많이 쓰는 사람이 최종적인 사망 위험은 더 낮을 수 있다.
 
다만 급성심근경색이나 급성뇌졸중 등으로 시술을 받은 직후에는 주의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급성 치료 후에는 1~4주에 걸쳐 서서히 운동량을 늘리는 게 좋다. 담당 의사 등과 충분한 상의를 거쳐 운동량을 결정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관련기사

 
강 교수는 "심뇌혈관질환을 앓는 환자라고 해서 운동을 피할 게 아니라 충분한 신체활동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논문은 '유럽 심장 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 최근호에 실렸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