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와 전쟁" 펄쩍 뛴 스가, "전쟁으로 독도찾자"엔 노코멘트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소속 마루야마 호다카(丸山穂高·35) 중의원 의원이 지난달 31일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도 전쟁으로 되찾을 수 밖에 없지 않느냐”는 글을 트위터에 올려 파문을 일으킨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2일 "노코멘트"라며 언급을 피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마루야마 "독도, 전쟁으로 되찾을 수 밖에"망언에
정례브리핑서 "개별의견에 정부 코멘트 안하겠다"
'쿠릴열도 전쟁으로 찾자'땐 "진심 유감,부적절"

스가 요시히데(菅義偉)관방장관은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다케시마에 대한 마루야마 의원의 견해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산케이 신문 기자의 질문에 “개개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정부로서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일본 헌법에서 허용되지 않는 '전쟁'이란 해결 수단을 통해 독도를 되찾자는 주장을 폈음에도 일본 정부 차원에선 침묵을 지킨 것이다.   
 
이는 지난 5월 마루야마 의원이 러시아와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쿠릴열도(일본에선 북방영토)와 관련해 “전쟁을 하지 않으면 되찾아올 방법이 없다”고 말해 큰 파문을 일으켰을 때와는 전혀 딴판인 대응이다.  
소속 정당인 일본유신회에서 제명 처리 된 마루야마 호다카(丸山?高) 중의원. [NHK방송 캡처=뉴스1]

소속 정당인 일본유신회에서 제명 처리 된 마루야마 호다카(丸山?高) 중의원. [NHK방송 캡처=뉴스1]

 
관련 보도가 쏟아졌던 지난 5월 14일 정례브리핑때 스가 장관의 반응은 이랬다.  
 
^기자="마루야마 의원이 술에 취해 북방영토를 전쟁으로 되찾자고 했는데 어떻게 받아들이느냐."
 
^스가 장관="보도된 것이 사실이라면 진심으로 유감이다. (전쟁이 아닌)외교 협상에 의해 북방영토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정부 입장과 전혀 다르다. 누가 봐도 부적절한 발언이다. 본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
 
결과적으로 러시아에 대해선 “지극히 유감”,"너무나 부적절"이라고 펄펄 뛰었던 스가 장관이 한국과의 독도문제에 대해선 ‘노 코멘트’로 답변을 피한 셈이다.  
 
이날 스가 장관은 지난달 31일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에 대해 “일본 정부의 사전 항의,중지요청에도 불구하고 다케시마 방문이 강행됐다”며 “역사적 사실이나 국제법에 비쳐볼 때 다케시마는 분명한 일본 고유의 영토인만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재차 주장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