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문회 일정 남았는데···조국 "청문회 무산, 오후3시 대국민 회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에서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에서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되자 2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제기된 의혹에 대한 반박과 해명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 무산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나와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조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청문회가 열리길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무산돼 무척 아쉽다. 지난 3주 고통스러웠다”면서 “저의 삶 전체를 돌아보고 반성했다. 제 주변을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부끄러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는 “한편 무수한 의혹 제기가 있었지만, 제가 직접 답할 수 없었기에 숨이 막히는 듯했다. 진실에 기초하여 이루어져야 할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의혹만으로 뒤덮여 끝날까 우려했다”며 “현재 진실은 정말 무엇인지 궁금해하는 국민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한다. 국회청문회가 무산돼 국민의 궁금증을 해소할 기회가 없어졌다. 국민께서 직접 진실이 무엇인지를 판단할 기회를 마련하는 게 장관 후보자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중이라도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한다. 이를 민주당에 요청했다”면서 “그 자리에서 국민 앞에 저의 마음을 모두 열겠다. 의혹에 대해서는 충분히 설명해 드리고, 불찰이 있었던 부분은 사과드리겠다. 많은 한계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왜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인지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입장 전문.
청문회가 열리길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무산되어 무척 아쉽습니다.
 
지난 3주, 고통스러웠습니다.
저의 삶 전체를 돌아보고 반성했습니다.
제 주변을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부끄러웠습니다.
 
한편, 무수한 의혹 제기가 있었지만,
제가 직접 답할 수 없었기에 숨이 막히는 듯 했습니다.  
진실에 기초하여 이루어져야 할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의혹만으로 뒤덮여 끝날까 우려했습니다.  
 
현재 진실은 정말 무엇인지 궁금해 하시는 국민들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국회청문회가 무산되어,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해드릴 기회가 없어졌습니다.  
 
국민들께서 직접 진실이 무엇인지를 판단하실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게
장관 후보자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중이라도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이를 민주당에 요청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국민 앞에 저의 마음을 모두 열겠습니다.  
의혹에 대해서는 충분히 설명해 드리고,  
불찰이 있었던 부분은 사과드리겠습니다.
 
그리고 많은 한계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왜 이 자리에 서있는 것인지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