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을 태풍 '링링' 주말 쯤 한반도 접근···수확철 농작물 피해 우려

2010년 9월 2일 태풍 '곤파스'가 지나간 서울 잠실에서 가로수가 쓰러져 차들이 우회하고 있다. [중앙포토]

2010년 9월 2일 태풍 '곤파스'가 지나간 서울 잠실에서 가로수가 쓰러져 차들이 우회하고 있다. [중앙포토]

13호 태풍 링링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13호 태풍 링링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필리핀 동쪽에서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주말쯤에는 한반도로 접근할 것으로 2일 기상청이 예보했다.
이에 따라 수확 철을 앞둔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필리핀 마닐라 동쪽 560㎞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이던 열대저압부(제27호)가 2일 오전 9시 세력을 키우면서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올해 13번째로 발생한 이 태풍에는 '링링(LINGLING)'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이다.
 
태풍 '링링'은 이날 시 현재 중심기압이 1000 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로 작은(소형) 태풍이다.
태풍은 시속 26㎞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으며, 대만과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을 거쳐 오는 7일 오전에는 전남 목포 서쪽 11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전망이다.
 
7일 오전까지도 태풍은 중심 기압이 985 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시속 97㎞)로 크기는 소형이지만 중간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후 태풍의 진로나 이동 시간은 아직 유동적인 상태다.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할 경우 수도권 지역을 직접 강타할 가능성도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아직은 남해안이나 서해안으로 상륙할지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한반도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크다"며 "추석을 앞두고 과수나 벼 등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가을 태풍 관련 기사>

'가을 장마'로 제주도 전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2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의 한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가을 장마'로 제주도 전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2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의 한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한편, 남해 상에 걸쳐있는 정체전선으로 9일까지 전국에 비 예상되고 있다.

 
2일은 전국이 흐리고 충청 남부와 남부,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겠다.
3일도 전국이 흐리고 충청과 남부, 제주도에 비가 내리겠고,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는 저녁부터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4일부터 9일까지도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3일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전남과 경남 30~80㎜ (많은 곳 남해안 120㎜ 이상) ▶전북, 경북, 제주 20~60㎜ ▶충청도, (3일) 경기 남부, 강원 남부, 울릉도·독도 5~30㎜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2일 아침까지 시간당 7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렸던 제주도는 강한 비구름대가 남해안으로 북상함에 따라 현재 소강상태를 보여 호우 특보를 해제했으나, 또 다른 비구름대가 제주도 남서쪽 해상과 남쪽 해상에 형성되면서 북상하고 있어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