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O 재팬’ 여파…추석연휴 여행지, 日 예약 비중 64% 감소

일본이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 대상인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며 한일 간 마찰이 이어진 9일 인천국제공항 한 항공사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탑승수속시간에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 대상인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며 한일 간 마찰이 이어진 9일 인천국제공항 한 항공사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탑승수속시간에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NO 재팬’ 열기가 지속되면서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일본을 찾는 방문객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상위권을 점령해온 일본 주요 도시들이 뒤로 밀리고, 이 자리를 다낭, 방콕, 괌 등 동남아시아 관광지들이 차지했다.

다낭·방콕 등 대체 여행지 부상

 
위메프는 추석연휴 주간(9월 7일~15일 출국 기준) 위메프투어를 통해 예약된 도시별 항공권 비중을 분석한 결과 대체 여행지인 다낭·방콕 등 동남아시아 비중이 급상승했다고 2일 밝혔다.
 
위메프의 올해 추석연휴 주간 예약 비중 상위 5개 도시는 베트남 다낭(12.6%), 태국 방콕(6.5%), 미국령 괌(6%), 필리핀 세부(5.4%), 오사카(5.3%)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연휴 주간 예약 비중 상위도시는 다낭(14.8%), 오사카(13.8%), 후쿠오카(10.4%), 도쿄(10%), 오키나와(5.8%) 순이었다. 오사카를 제외한 후쿠오카(6위), 도쿄(7위), 오키나와(14위) 등이 모두 순위권 밖으로 밀렸다.
 
위메프투어 추석연휴 인기 해외여행지 TOP10 [사진 위메프]

위메프투어 추석연휴 인기 해외여행지 TOP10 [사진 위메프]

다낭 예약 비중은 올해 추석에도 압도적 1위 자리를 지켰다. 9위 하노이 등 베트남 여행지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이어 방콕, 괌, 세부 등 일본 대체 여행지의 예약 비중이 높아졌다.
 
일본 주요도시는 오사카(-62%), 후쿠오카(-66%), 도쿄(-71%) 등이 모두 큰 폭으로 떨어졌고, 일본 취항도시 전체 예약 비중은 64% 감소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극성수기인 추석연휴 항공권 예약은 일반적으로 2~6개월 전에 진행된다”며 “7월 초·중순 이후 사회적 분위기가 변한 것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고객이 일본 여행일정을 취소하고 동남아 여행지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