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조국 증인 양보, 5일뒤 청문회를" 민주당 “수용 불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은 2일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가족 증인 채택을 거둬들이며 청문회 개최를 법사위 의결 5일 후로 못 박은 데 대해 “날짜는 약속(2~3일)된 대로 지켜져야 한다”고 맞섰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이날 오전 법사위 여야 간사 회동 직후 취재진과 만나 “한국당이 가족 증인을 신청하지 않겠다고 하는 (대신 청문회 일정을 미룬)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가족을 제외한 증인을 내일이라도 불러서 (인사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나 원내대표가 제안한 인사청문회 일정 등에 대해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가족은 내어 줄 수 없다고 계속 주장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저희가 결단을 내렸다. (조 후보자가) 사랑하는 아내와 딸, 어머니 저희가 양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문제 삼는 가족 증인을 모두 양보할 테니 오늘 국회 법사위에서 의결을 통해 법대로 청문회를 하자”면서 “오늘부터 5일 경과 후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