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준 보고 “내한 공연”…2030 열광하는 ‘온라인 탑골공원’ 어디?

1990년대 가수 유승준(왼쪽)과 이정현. [SBS 유튜브 캡처]

1990년대 가수 유승준(왼쪽)과 이정현. [SBS 유튜브 캡처]

“여기가 그 유명한 ‘온라인 탑골공원’인가요?”
 
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방송됐던 SBS 가요 프로그램 ‘인기가요’를 실시간으로 스트리밍해주는 유튜브 채널 ‘SBS 케이팝 클래식(KPOP CLASSIC)’에 달린 댓글이다. 노인들이 많이 모이는 곳으로 알려진 서울 탑골공원을 빗대 90년대 인기 가요를 기억하는 이들이 모이는 이 채널을 두고 네티즌이 온라인 탑골공원이라고 이름 붙인 것이다.
 
지난달 30일 SBS에 따르면 90년대 후반 ‘인기가요’ 방송을 틀어주는 해당 채널의 라이브 스트리밍 동시 접속자 수는 2만2000명을 넘는 등 온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6일 스트리밍을 시작한 지 3주 만이다.
 
해당 채널은 90년대 가수들의 노래를 즐길 수 있다는 점 외에도 방송을 보며 실시간 채팅을 나룰 수 있다는 점이 또 다른 재미 요소로 꼽힌다. 히트곡 ‘섹시한 남자’, ‘성숙’의 그룹 스페이스A의 멤버 루루를 보고서는 “탑골 (블랙핑크) 제니가 나왔다”고 하거나, 그룹 god 멤버 손호영을 보고서는 가수 강다니엘을 닮았다면서 “호다니엘(손호영+강다니엘)”이라고 부르는 식이다.
 
병역 기피 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유)이 나오면 “내한 공연”, “외국 가수”라는 조롱조 댓글이 달린다. 유명하지 않은 가수가 나오면 “담배 타임”이라며 휴식을 취하는 네티즌도 있다. 
 
2일 오전 11시 20분쯤 유튜브 'SBS KPOP CLASSIC' 캡처. [유튜브 캡처]

2일 오전 11시 20분쯤 유튜브 'SBS KPOP CLASSIC' 캡처. [유튜브 캡처]

2일 오전 11시 20분 현재 해당 채널의 동시 접속자는 5100여명을 넘었다. 그룹 신화가 등장하자 “또화(‘또 신화’를 줄인 말)가 나왔다”는 반응이 나왔다. 신화는 98년부터 활동한 연예계 대표 장수 그룹이다. 5000명을 넘는 동시 접속자를 보고 “아재아짐(아저씨·아줌마)씨들. 월급루팡(회사에서 월급을 축내는 사람을 뜻하는 말) 그만하시오. 월요일 오전부터 탑골가요 출석하시면 어떡해요”라는 댓글도 있었다.
 
해당 채널이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자 채널 측도 분주한 눈치다. 채널 운영자는 1일 공지를 통해 “갑작스러운 인기 때문에 요청에 빠르게 대응 못 해 죄송하다”면서도 “98년도와 2000년도 하반기 방송을 준비하고 있다. 그 이후엔 어떻게 하면 좋을지 의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