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난' vs '옹호'…사안 따라 달라지는 빚투 반응

어머니가 장기간 채무를 갚지 않고 있다는 '빚투' 논란을 겪은 코미디언 김영희(왼쪽)와 배우 김혜수. [인스타그램·일간스포츠]

어머니가 장기간 채무를 갚지 않고 있다는 '빚투' 논란을 겪은 코미디언 김영희(왼쪽)와 배우 김혜수. [인스타그램·일간스포츠]

지난해 11월 래퍼 마이크로닷으로 시작된 ‘빚투’(빚+too) 논란은 지난달 배우 김혜수로까지 이어졌다. 다양한 연예인이 빚투 의혹으로 이름이 거론됐지만 사안에 따라 대중의 반응은 달랐다.
 
마이크로닷과 코미디언 김영희는 빚투 논란이 불거진 후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김영희는 최근 한 교양프로그램에 초대손님으로 출연해 “지난해 겨울이 유독 추웠다. 멘탈을 정리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심경을 전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8개월 만이었다. 그는 “방송에서 불러줬기에 출연했지만 빚투를 겪고 ‘연예인을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관련 기사의 댓글에는 “자기 힘든 거에 변명만”(ukgw****) “보고 싶지 않음”(myli****) 등 상당수가 부정적인 여론이었다. 물론 “항상 응원합니다”(judy****)와 같은 응원도 있었다.  
 
부모가 사기 혐의로 재판 중인 마이크로닷의 복귀여론 역시 여전히 싸늘하다. 지난달 그가 국내에서 조용히 낚시하러 다닌다는 근황이 전해지자 “피해자들과 달리 살만한 것 같다”는 냉소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반면 김혜수 빚투 의혹에는 동정 여론이 일었다. 김혜수는 어머니가 13억원에 달하는 빚을 갚지 않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미 십수 년 전부터 금전 문제를 일으켜 온 어머니를 대신해 변제책임을 떠안아 오다 관계를 끊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혜수 관련 소식을 전한 기사에는 “힘내라”는 댓글이 다수였다.  
 
전문가는 부모의 채무가 자녀와 관련됐는지에 따라 반응이 달라진다고 분석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부모 자식 사이라고 해서 무조건 (대중이) 엮지는 않는다”며 “김혜수는 어릴 때부터 연 끊고 산 부모 때문에 고생했다는 진정성이 통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부모의 언론 노출 빈도가 잦을수록 대중의 분노는 커진다는 게 정 평론가의 설명이다. 김영희 어머니와 마이크로닷 부모는 방송에 출연한 적이 있다. 정 평론가는 “돈을 못 받은 분들은 방송에서 그런 모습을 보며 어떤 기분을 느끼겠냐”며 “채권자의 마음과 달리 이들이 웃으며 출연한다는 게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부분이라 대중의 평가가 다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