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조국 가족 증인 다 양보…법대로 5일 후 청문회 열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해 “여당이 말하는 (조 후보자의) 아내와 딸, 어머니를 양보하겠다. 가족 증인을 모두 양보할 테니 오늘 의결해서 법대로 청문회를 하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나머지 증인에 대해서는 민주당도 이견이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인사청문회 시기와 관련해서는 “오늘 의결해서 오늘 청문회를 한다, 오늘 의결해서 내일 청문회를 한다는 것은 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도 더는 여러 변명을 말아야 한다”며 “오늘 청문회에 대해 의결하면 오늘로부터 5일이 지난 이후에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s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