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청문회 열어주길 간곡히 부탁…오늘이라도 기회 주시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해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해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가족 증인 채택 여부를 둘러싼 여야 간 신경전으로 인사청문회 일정이 차질을 빚고 있는 데 대해 “여야가 합의 정신에 따라 청문회 개최를 결정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현대적선빌딩에 출근하며 “여야 합의대로 (오늘) 국회에 출석해 장관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통해 검증받을 수 있기를 바랐다. (하지만) 지금 이 시각까지도 연락을 받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당부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오늘이라도 기회를 주신다면 국민 앞에서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소상히 말씀드리고 추진할 정책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인사청문회가 무산되면 어떤 방식으로 소명 기회를 만들 것이냐’는 질문에는 “조금 고민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답했다. 민주당에서는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않을 경우 기자회견 형식의 국민청문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 증인 채택 여부에 대해서는 “여야가 합의를 통해 결정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청문회 증인으로 참석할 수 있는 가족들과는 어떤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그런 이야기는 공개할 사안이 아니다”고만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