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다니엘·송혜교 산다는 한남동 유엔빌리지, 46평 월세는?

가수 강다니엘(왼쪽)과 1일 MBC를 통해 소개된 한남동 유엔빌리지 내부. [일간스포츠·MBC]

가수 강다니엘(왼쪽)과 1일 MBC를 통해 소개된 한남동 유엔빌리지 내부. [일간스포츠·MBC]

한강 조망권을 갖춰 서울의 대표적인 고급빌라촌으로 유명한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의 내부가 공개돼 화제다. 1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월 600만원에 거주할 수 있는 집을 찾는다는 미국인 가족의 사연이 그려졌다.  
 
유엔빌리지는 1950년대 UN군 장병 가족과 기술자들을 위해 조성된 주택단지다. 이 지명이 현재까지 이어지며 유엔빌리지라고 불린다.  
 
유엔빌리지에 위치한 한 빌라를 매물로 소개하러 나선 방송인 김숙은 “유엔빌리지 자체가 하나의 마을”이라며 “입구가 하나다. 관리사무소에서 자체 관리를 하고 보안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MBC 캡처]

[MBC 캡처]

방송에서 매물로 소개된 유엔빌리지 집은 한 층당 한 가구만 입주해 있어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면 바로 현관문이 나왔다. 전용면적 약 152㎡(약 45.98평)에 방 3개, 화장실 2개, 거실과 주방·세탁실 등을 갖춘 구조다. 주방엔 전자레인지·오븐·식기세척기·냉장고·냉동고 등이 기본 옵션으로 있다. 
 
해당 집의 보증금은 없으며, 월세는 약 480만원(약 3900달러)이다. 유엔빌리지에 현재 살고 있는 방송인 박나래는 “유엔빌리지는 보증금 없는 집이 많아 외국인이 굉장히 많이 산다”고 전했다.
 
유엔빌리지는 지난 8월 초 가수 강다니엘과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지효의 열애설이 보도되며 관심을 받은 곳이기도 하다. 당시 인터넷 매체 디스패치는 두 사람이 강다니엘의 유엔빌리지 집을 오가며 데이트하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유엔빌리지는 강다니엘 외에도 많은 유명 연예인이 사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배우 송중기와 이혼한 배우 송혜교가 올해 초 이곳으로 거처를 옮겼다는 보도도 나왔다. 유엔빌리지는 연예인뿐 아니라 재계 인사들도 여럿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대표적으로 꼽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