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한,아베 지지'로 日여론 결집, 수출규제 지지 67% 아베 지지율 6%상승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이 8월30일~9월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에 대해 '지지한다'는 답변이 67%를 달해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19%를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8초간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8초간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닛케이조사서 '수출규제 지지' 7월보다 9%상승
'한국에 양보하려면 관계개선 서둘지 말라' 67%
중간지대가 눈에 띄게 줄며 日정부 지지로 돌아
아베 지지율 7월보다 6%p오른 58%,不지지 33%
아베 공 들이는 개헌문제 '논의해야 한다' 77%

1개월여전인 지난 7월 26~28일 닛케이가 실시했던 여론조사과 비교하면 찬성(58%) 의견이 9%포인트 오른 반면 반대(20%)의견은 1%포인트 줄었다.
 
7월말 조사때 22%였던 ‘말할 수 없다. 모르겠다’,‘어느쪽도 아니다’는 답변은 이번에 13%로 줄었다.
 
일본 정부는 7월4일부터 반도체 재료 등 3개 품목의 수출 관리(규제)를 강화했다. 
8월 2일엔 수출관리상 우대조치를 제공하는 대상국(화이트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시행령 개정안을 각의(우리의 국무회의)에서 처리했고, 8월 28일부터 시행에 돌입했다.  
 
이에 대한 사실상의 대항조치로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종료를 결정하는 일련의 과정에서 소위 일본내의 '중간지대'가 줄어들고, 일본 정부의 조치를 지지하는 방향으로 여론이 결집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닛케이도 “문제가 장기화되고 양국의 대립이 격해지면서, 찬성과 반대를 명확히하겠다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국과의 관계에 있어서 일본 정부가 어떤 자세로 임해야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관계개선을 위해선 일본이 양보하더라도 어쩔 수 없다'는 답변은 21%에 불과했다. 
 
반대로 “일본이 양보해야할 정도라면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그 3배가 넘는 67%였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월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월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아베 내각 지지층에서 71%, 지지하지 않는 층에서도 63%나 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이 60%를 넘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78%,여성의 53%가 수출 규제 강화를 지지했고 남성의 74%,여성의 58%가 한국과의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전체적으로 남성들이 한국에 대해 더 엄격한 태도를 보인 셈이다. 
 
한ㆍ일간 갈등이 심화되면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치솟고 있다. 
 
내각 지지율은 7월말 조사때보다 6%포인트 오른 58%였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포인트 하락한 33%다. 
 
또 헌법개정을 위해 각 당이 국회에서 구체적인 논의를 해야하는지를 묻는 질문엔 ‘논의를 해야 한다’가 77%에 달했고, 논의할 필요가 없다는 16%에 불과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사람들중에서도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70%에 달하는 등 전반적으로 한·일 대립 격화속에서 아베 총리가 공을 들이는 이슈가 힘을 받는 모양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