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벌초 ‘불청객’ 조심하세요… “말벌 쏘인 상처 자극 피해야”

추석 연휴를 앞두고 벌초를 하는 모습. 송봉근 기자

추석 연휴를 앞두고 벌초를 하는 모습. 송봉근 기자

추석 연휴가 끼어있는 9월에는 벌초와 성묘 등 야외활동이 잦아진다. 이때마다 명절 성묘객을 괴롭히는 ‘불청객’이 찾아오곤 한다. 수풀 근처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벌이다. 날이 더워지는 6월부터 벌에 쏘이는 환자가 많이 나오는데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말벌 독침은 사람 피부에 남지 않아
상처 차갑게 한 뒤 바로 병원에 가야

말벌 독은 식초, 꿀벌 독은 비누 세척
"벌초갈 때 향수와 화려한 옷은 금물"

2일 소방청에 따르면 2017~2018년 119구조대가 벌집 제거를 위해 출동한 건수는 30만5591건에 달한다. 특히 벌에 쏘여 병원으로 옮겨진 환자는 9월에 집중됐다. 2년간 총 4344명(31.8%)이 병원 신세를 지었다. 8~9월은 벌의 산란기라 사람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 말벌 떼의 공격을 받아 숨지는 사례도 종종 생긴다. 말벌은 덩치가 일반 벌의 2배다. 침에서 나오는 독의 양은 15배에 달한다. 계속해서 침을 쏠 수 있다는 점도 위험 요인이다.
전봇대에 매달린 말벌집의 모습. 말벌에 쏘였다면 침을 제거하려 하지 말고 상처를 차갑게 하는 게 좋다.[연합뉴스]

전봇대에 매달린 말벌집의 모습. 말벌에 쏘였다면 침을 제거하려 하지 말고 상처를 차갑게 하는 게 좋다.[연합뉴스]

말벌 독침은 사람 몸에 남지 않는다. 말벌에 쏘인 뒤 침을 제거하려고 상처 부위를 억지로 자극하면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대신 상처 부위를 차갑게 한 뒤에 빨리 병원으로 이동하는 게 좋다. 꿀벌에 쏘였다면 침이 피부에 박힌다.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피부를 긁어내듯 살살 밀어내 독침을 제거하는 게 좋다.
 
말벌의 독은 알칼리성이라 레몬ㆍ식초 같은 산성 물질로 씻어내는 게 도움이 된다. 반면 꿀벌의 독은 산성이기 때문에 침을 뺀 뒤 비누 등 알칼리성 물질로 씻는 게 낫다. 벌에 쏘인 뒤에 호흡곤란이나 발열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바로 병원으로 가야 한다. 벌을 자극하는 행동을 피하는 등 안전 수칙도 지켜야 한다.
 
전창원 온종합병원 응급의학과장은 “벌에 쏘이는 사고를 예방하려면 화장품이나 향수 사용을 줄이고 화려한 색의 옷을 입지 않는 게 좋다. 벌집을 발견했다면 함부로 제거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