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압색 후 조국 일가 운영 웅동학원 지역 민심도 크게 요동

지난달 27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가 운영해 온 웅동학원에 대한 압수 수색을 한 후 경남 창원 웅동지역 민심이 크게 요동치고 있다. 조 후보자 일가가 “그 정도 일줄 몰랐다”는 부정적 반응이 많이 나오지만 “그럴 사람들이 아니다”는 옹호론도 나오면서 이 지역 민심도 크게 엇갈리고 있다. 
 

지난달 27일 경남 창원시 웅동학원 검찰 압수수색
학원 이사진 중심으로 "그 정도일 줄 몰랐다" 실망
웅동학원 전 교사 "전 이사장은 욕하면 안돼"

웅동학원과 직접 연관된 이사나 감사들의 비판 목소리가 가장 크다. 웅동학원에서 감사를 지낸 조모씨는 각종 의혹이 제기된 후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사기꾼들이다. 지금 보니 배신감이 들 정도다”면서 “법원과 관련해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그동안 아는 바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동생 부부가 2006년 10월 31일 웅동학원을 상대로 52억 원대의 소송을 제기했고, 이후 웅동학원이 변론을 하지 않으면서 패소를 한 것과 관련해서 한 말이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입수한 2006년 이사회 회의록 등에 따르면 조 후보자 동생은 자신이 소송을 제기한 10일 뒤 법인 이사회에서 법원 및 부동산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법인 사무국장에 선임됐다. 같은 날 조 후보자 동생의 처제인 조모씨는 학교 돈을 관리하는 행정실장에 임명됐다. 사실상 조 후보자 동생이 소송을 걸고 그 소송을 맡을 담당자로 조국 동생이 선임돼 ‘셀프소송’의혹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웅동학원에서 40년간 이사를 맡은 김모씨는 2006년 웅동학원 관련 소송이 진행될 때, 2010년 웅동학원 재산을 처분하려고 할 때 열린 이사회에 모두 참석했다. 김씨는 “당시 회의에서는 ‘이렇게 하겠다’는 계획을 알린 것이었을 뿐, 사후 처리가 어떻게 됐는지 결과를 알려준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그래서 웅동학원 재산 처분이나 소송이 어떻게 마무리됐는지 지금까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웅동중학교를 졸업한 이모(61)씨는 “웅동지역 주민들이 출연해 세운 웅동학원을 조국 후보자 일가가 사유화하려 한 정황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이곳 주민이나 졸업생들 사이에)사기 집단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반면 조 후보자 일가를 옹호하는 글도 나오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최근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나는 조국(曺國) 부친 조OO 이사장을 잘 안다’는 글이다. 이 글은 자신을 1978년 웅동중에서 영어를 가르쳤던 김모씨라고 밝힌 이가 쓴 글이다. 조국 후보자도 자신의 트위터에 이글을 링크해 놨다. 
 
김씨는 이 글에서  “그 어려운 시기에 누구도 (웅동중에) 관심 가져 주지 않던 상황에 이사장으로 취임하신 분을 온갖 루머로, 땅투기로 매도하는 것은 절대 안 된다”며 “온갖 허위 사실로 조OO님을 끌어내리려는 사람들은 그 당시 어려웠던 시절을 보냈던 많은 웅동중 졸업생을 함께 욕되게 함이다”고 적었다.
 
또 “평당 수천원에도 거들떠보지 않았던 개울천 학교부지가 원래 금싸라기라든지, 수백만 원한다든지 하는 허위가 마치 이제는 당연한 듯 부풀러 져, 조국은 광야에 버려진 한 마리의 양처럼 되어가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며 “작금의 조국사태가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적어도 부친인 조00님의 학교사랑, 웅동사랑이 진실과 다르게 흘러가는 것을 똑바로 잡아 주어야 할 증인은 웅동중 졸업생 여러분이라 나는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창원=위성욱·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