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틀 최경주’ 별명값 했다, 이재경 첫 신인 우승

KPGA 부산경남오픈에서 우승한 뒤 두 팔을 번쩍 들어 환호하는 이재경. [뉴스1]

KPGA 부산경남오픈에서 우승한 뒤 두 팔을 번쩍 들어 환호하는 이재경. [뉴스1]

1일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장에서 진행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후반기 첫 대회인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최종 라운드. 18번 홀(파5)에서 챔피언을 확정 짓는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한 선수가 두 주먹을 불끈 쥐고 포효했다. 치열한 우승 경쟁에서 승리한 그는 올 시즌 코리안투어 신인 이재경(20)이다.
 

KPGA 부산경남오픈서 데뷔 첫승
시즌 상금 430만원에 1억원 추가
중3 때 성인대회 3위 오른 기대주
KLPGA 한화클래식 박채윤 우승

시즌 전부터 ‘수퍼루키’로 주목받은 이재경이 기어코 데뷔 시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최종합계 19언더파를 기록한 그는, 투어 12년 차 베테랑 박성국(31·18언더파)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상금 1억원을 받은 그는 올 시즌 신인 중 첫 우승으로 신인상 경쟁에서도 단숨에 1위로 올라섰다. 신설 대회가 신인의 우승으로 의미를 더했다. 그는 “이 대회가 안열렸다면 내게 우승도 없었을 것이다. 얼떨떨하면서도 기분 좋다”고 말했다.
 
1999년 12월생인 이재경은 오래전부터 ‘겁 없는 신예’로 주목받았다. 전남 강진에서 콩나물 농장을 하는 부모를 둔 그는 11세에 아버지 권유로 클럽을 처음 잡았다. 2년 만에 국가대표 상비군에 뽑힐 만큼 기량이 빼어났다. 중학 3학년이던 2014년에는 6승을 거두면서 아마추어 무대를 평정했다. 더욱 놀라웠던 건 같은 해 KPGA 코리안투어 정규대회인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3위에 올랐다. 가능성을 보고 그에게 장학금 등을 지원한 최경주는 “앞으로 남자 골프계의 큰 재목이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이재경은 ‘리틀 최경주’라는 별칭도 얻었다.
 
지난해 KPGA 2부 챌린지투어에서 2승을 거둔 이재경은 올 시즌 코리안투어에 데뷔하면서 “최소 1승, 신인왕이 목표”라고 당차게 선언했다. 전반기는 쉽지 않았다. 9개 대회에서 7차례나 컷 탈락했다. 2015년 드라이버 입스로 슬럼프를 겪었던 그는 올 시즌에도 스윙과 싸웠다. 자신에게 익숙한 스윙을 고치려다 보니 경기력도, 자신감도 떨어졌다.
 
두 달 가까운 휴식기가 이재경에게 보약이 됐다. “조급해하지 말라”는 부모님 말씀에 용기를 냈다. 중국에서 열린 PGA투어 차이나 난샨 오픈에 출전해 공동 26위에 올랐다. 자신감을 찾았다. 샷도 계속 가다듬었다. 결국 달라졌다.
 
이날 1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재경은 떨지 않았다. 한때 경쟁자가 3명인 공동 선두가 됐지만 18홀 내내 한 번도 선두에서 내려오지는 않았다. 10번 홀(파4)에서 티샷 실수로 OB 끝에 더블보기까지 했지만, 14번 홀(파4) 버디로 다시 단독 선두로 나섰다.
 
시즌 상금 430만원이었던 이재경은 이번 대회 우승 상금(1억원)을 “그동안 뒷바라지해주신 부모님께 용돈으로 드리겠다”고 말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임성재(21), 김시우(24)와 같은 소속사인 그는 “이른 시일 안에 미국 무대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PGA 2부 투어인 콘페리투어 퀄리파잉스쿨에 나선다.
 
◆박채윤, 통산 두번째 우승=강원 춘천 제이드 팰리스 골프장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화 클래식에서는 박채윤(25)이 역전 우승했다. 박채윤은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를 쳐 최종 합계 5언더파로 우승했다. 2위 넬리 코다(21·미국)를 1타 차로 제쳤다.
 
이번 대회 직전까지 올 시즌 19개 대회에서 11차례 톱10에 들 만큼 안정적인 경기를 했던 박채윤의 시즌 첫 승, 통산 두 번째 우승이다. 박채윤은 19개 대회 상금 3억원보다 많은 우승 상금(3억5000만원)을 받았다. 2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코다는 2005년 줄리 잉크스터(미국) 이후 KLPGA의 첫 외국 출생 우승자가 될 수 있었지만, 4타를 잃고 준우승에 그쳤다.
 
김지한 기자, 춘천=성호준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