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서구 아파트서 80대 노모와 50대 아들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80대 노모와 장애를 앓는 50대 아들이 심한 외상과 함께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일 오전 4시쯤 가양동 소재 아파트에서 80대 여성 구모씨와 지체 장애를 가진 50대 남성 심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관할 구청에 따르면 심씨는 구씨의 첫째 아들로, 이들 모자는 기초생활수급비로 생계를 꾸렸다.
 
이들은 심한 외상을 입은 채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피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CCTV 영상을 분석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