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플로리다에 '재앙'이 온다···초대형 허리케인 '도리안' 근접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카리브해 국가인 바하마에 접근 중인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세력을 키웠다고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가 1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도리안은 최대 풍속이 시속 260㎞로 이전(240㎞)보다 더욱 거세졌다. NHC는 ‘재앙 수준’(catastrophic)의 파괴력을 갖게 된 것으로 보고 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도리안은 아바코 제도의 그레이트 아바코섬 동쪽 55㎞ 지점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서진 중이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뉘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세다. 카테고리 3등급부터는 메이저급 허리케인에 속한다. 풍속이 시속 157마일(253㎞)을 넘어가면 5등급으로 분류된다.
 
NHC는 “애버코 제도가 이날 오전 파괴적인 허리케인의 영향을 받을 것이고, 오후쯤에는 그랜드 바하마 섬 역시 같은 상황에 놓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이후 도리안은 북쪽으로 진로를 바꿔 미국의 남동부 해안으로부터 멀어져가며 미국을 강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플로리다주와 조지아주, 북부·남부 캐롤라이나에선 강풍과 홍수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도리안이 미 본토에 영향을 미치는 시점은 다음 주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와 남부 캐롤라이나 등은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허리케인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예정됐던 폴란드 방문 일정을 취소한 채 1일 주민 대피령을 선포할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