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이 드나든다고 잠근 옥상문…빌라서 불 피하던 주민 참변

빌라 화재 이미지. [연합뉴스]

빌라 화재 이미지. [연합뉴스]

 
부산의 한 빌라에서 불이 나 주민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 6층 빌라서 불,1명 사망 4명 부상
"숨진 주민은 1층 내려오다 의식 잃어"

 
1일 오전 2시30분쯤 부산시 수영구 망미동의 6층짜리 빌라에서 불이 났다. 부산 남부소방서에 따르면 불은 4층에서 시작돼 베란다를 타고 5~6층으로 확산했다. 이 불로 연기를 피해 계단으로 대피하던 6층 주민 A씨(51)씨가 5~6층 사이 계단에서 질식해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어머니로 추정되는 B씨(84)도 계단에서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위중한 상태다.
 
이들 외에도 주민 3명이 연기에 질식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피해자 대부분은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였다. 소방서 관계자는 “A씨는 불을 피해 1층으로 내려오다가 연기를 마시고 의식을 잃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당시 빌라 옥상으로 통하는 문이 잠겨있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옥상 출입문은 통상 비상 대피로로 열려 있어야 하는데, 해당 빌라 관리실 측은 옥상 출입문을 통해 고양이가 들어온다는 이유로 문을 잠근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불은 빌라 4~6층 일부를 태우고 소방서 추산 1500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빌라에 거주하는 주민 20여 명이 대피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경찰은 이 빌라 4층에 있는 한 가정의 냉장고 쪽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부산=위성욱,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