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트' 한국당 첫 경찰조사…김준교 전 청년위원 후보 소환

김준교 자유한국당 청년 최고위원 후보. [뉴스1]

김준교 자유한국당 청년 최고위원 후보. [뉴스1]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최근 김준교 전 청년최고위원 후보를 소환 조사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주 한국당 당원인 김씨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1일 밝혔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이후 한국당 관계자가 경찰 소환 조사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경찰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이번 주 중반 출석할 것을 요구했으나 황 대표 등은 소환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이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국회 회의 진행을 막는 데 직접 가담하거나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조사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4월 여야의 패스트트랙 대치 당시 국회 상황이 담긴 1.4TB(테라바이트) 분량의 영상 자료를 분석해 고발 당한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을 통보하고 있다. 경찰이 분석한 영상 자료는 방송사 촬영화면, 폐쇄회로(CC)TV 등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