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동남아 3개국 첫 방문지 태국 도착…내일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 첫번째 방문국인 태국 방콕 돈므앙 군공항에 도착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 첫번째 방문국인 태국 방콕 돈므앙 군공항에 도착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동남아 3개국 순방 첫 방문지인 태국의 수도 방콕에 도착했다. 한국 대통령의 태국 공식방문은 2012년 이후 7년 만이다.
 
문 대통령이 도착한 방콕 돈무앙 군 공항에는 태국 측에서 쏨킷 경제부총리 내외와 풋티퐁 디지털경제사회부 장관 등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2일 오전 쁘라윳 총리와 한·태국 정상회담을 한다. 이 자리에서는 공식 환영식과 양 정부 간 양해각서 서명식, 공동언론발표 등이 이뤄진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태국은 올해 아세안 의장국이다.
 
이번 태국 방문에서 문 대통령이 특히 중점을 두는 부분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양국 간 ICT 분야 협력 문제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지난달 브리핑에서 “태국 정부는 ‘태국 4.0 정책’과 45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포함한 ‘동부경제회랑’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순방에서 양국 간 협력의 제도적 틀을 마련하고 기업 간 협력 모멘텀을 형성하는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국 4.0 정책’은 ICT 기술을 활용한 신산업·스타트업 육성, 인프라의 스마트화를 추진하는 태국의 중장기 국가발전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쁘라윳 총리와 함께 태국의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접견한 뒤 오후에는 한·태국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디지털라이프·바이오헬스·스마트 팩토리·미래차에 대한 양국 협력의 미래를 보여주기 위한 ‘4차 산업혁명 쇼케이스’, 한국 중소기업의 통합브랜드인 ‘브랜드(Brand) K’ 글로벌 론칭 행사도 동시에 개최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