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 “주광덕, 조국 딸 불법사찰 했나…개인 신상정보 공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스1]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의 서울대학교 법학대학 ‘셀프인턴’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불법’을 주장하며 정보 취득 경위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주 의원은 이날 공익 제보를 받았다면서 조씨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내용을 공개했다. 조씨가 고교 3학년 때인 2009년 5월 1∼15일 ‘서울대 법대 인턴 15일’, 같은 기간 ‘서울대 법대 인권법센터 인턴 15일’, 2009년 5월 15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센터장 한인섭) 국제학술대회 참가’라고 적혀 있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말로만 법치를 외치는 한국당이 또 불법을 저질렀다”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이자 검찰 출신인 주 의원은 개인정보보호법과 초중등교육법 위반 소지가 있는 개인 신상정보를 언론에 무차별적으로 공개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청문회를 거부하면서 출처가 불명확한 자료를 공익제보로 포장해 또다시 정치 공세에 나섰다”며 “과거 정부에서 혹시 불법적 사찰 등을 통해 취득한 정보가 아닌지 의심까지 든다”고 말했다. “현행 초중등교육법은 학생과 학부모 동의 없는 학교생활기록부와 건강검사 기록의 제3자 제공을 금하고 있다”면서다. 이어 “주 의원은 학교생활기록부를 어떤 경로로 입수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