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광덕 "조국 딸, 조국 근무 서울대 법대서 셀프인턴"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고교 시절 아버지가 교수로 있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에서 인턴을 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고교 시절 아버지가 교수로 있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에서 인턴을 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가 고등학교 재학 중 아버지가 교수로 있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에서 인턴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야당은 특혜 의혹을 제기했고, 조 후보자 측은 조 후보자가 관여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익 제보를 받았다며 관련 사실을 공개하고 조 후보자에 대해 “자신이 교수로 있는 학교에서 인턴을 하게 하며 자녀에게 ‘셀프인턴’ 특혜를 부여한 정말 낯부끄러운 후보”라고 주장했다. 다만 주장의 근거로 제시한 조씨의 생활기록부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주 의원에 따르면, 조모씨의 생활기록부 내용을 분석한 결과 ‘교외체험학습상황’ 난에 고교 3학년 때인 2009년 5월 1∼15일 ‘서울대 법대 인턴 15일’, 같은 기간 ‘서울대 법대 인권법센터 인턴 15일’, 2009년 5월 15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센터장 한인섭) 국제학술대회 참가’라고 적혀 있다. 
 
주 의원은 “같은 기간 서울대 법대에서 인턴 2개를 한꺼번에 하고, 조 후보자와 절친한 관계인 한인섭 교수가 센터장으로 있는 곳에서 인턴을 한 것은 특혜를 받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년과 대학생 앞에서는 붕어나 가재, 개구리로 살아도 좋다고 말하고, 뒤로는 자신의 딸을 용으로 만들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선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위선적인 모습”이라며 조 후보자를 비난했다.
 
이에 대해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 관계자는 “서울대 인턴 참여 과정에서 후보자나 배우자가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다”며 “인턴과 관련해 생활기록부 기재 내용은 사실과 다른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생활기록부 내용 일부 공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라고 생각한다.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주 의원에 따르면 조씨의 생활기록부에는 고1 때 2007년 공주대 생명연구소에서 8개월간 인턴을 하고, 고2 때인 2008년 3월 3일~2009년 3월 2일, 고3 때인 2009년 3월 3일~9월 2일에는 공주대에서 인턴을 한 것으로 적혀 있다. 주 의원은 “고교 시절 공주대에서 총 26개월의 인턴을 했다고 적혀 있다. 서울과 공주의 대학에서 어떻게 겹치기로 인턴 활동을 했는지 수시로 합격한 다른 학생들은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한다”며 “생활기록부 내용은 허위일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도 준비단 관계자는 “공주대 인턴은 간헐적 참가로서, 총 기간을 기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