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 ‘전쟁으로 독도 되찾아야’ 日 망언에 “묵과할 수 없어”

국회의사당. [뉴스1]

국회의사당.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일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도 전쟁으로 되찾을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일본 국회의원의 망언에 대해 “묵과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무역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일본의 기습적 경제전쟁 선포에 이어 나온 망언”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우리 정부에 대해선 막말과 가짜뉴스까지 동원해 혹독하게 공격하면서, 일본에 대해선 왜 그렇게 관대한지 묻고 싶다”며 “한국당이 우리나라 정당인지 국민은 혼란스럽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논평에서 “태평양전쟁을 일으켰던 장본인이 통렬한 반성은커녕 또다시 한국을 상대로 전쟁 도발을 운운한 것은 백번 양보해도 정신 나간 짓”이라며 “이런 망언자들을 그대로 두고 지구촌 화합과 평화를 토대로 한 올림픽을 개최할 자격이 일본은 있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과 우원식·박찬대·이용득 의원, 무소속 손금주·이용주 의원 등 국회의원 6명은 지난달 31일 독도를 방문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규탄했다.
 
이와 관련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 소속 마루야마 호다카(丸山穗高·35) 중의원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전쟁으로 되찾을 수밖에 없는 것 아닐까”라고 적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