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일고 정권""꽃 보며 자위"···또 입으로 죽쑤는 한국당

3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 부산, 울산, 경남 집회'에 참가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3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 부산, 울산, 경남 집회'에 참가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울고 싶은 여권의 뺨 때려 준 격이다.”
3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광주일고 정권’ 발언이 나오자 정치권에선 이런 반응이 나왔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입시와 펀드 의혹이 터져 나오자 한국당은 그간 이슈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노심초사했다.
"여권이 소위 ‘물타기’를 통해 여론의 관심을 다른 이슈로 전환하려고 시도할 수 있으니 불필요한 논란을 만들어 빌미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다. 논란을 만들어서도 안 되고, 휘말려서도 안 된다는 것이 한국당 지도부의 입장이었다.
 
그러나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됐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오후 부산에서 연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 부산ㆍ울산ㆍ경남 집회’에서 “문재인 정권은 광주일고 정권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부울경(부산ㆍ울산ㆍ경남)을 차별하면서 더 힘들게 하는 정권에 대해 부산, 울산, 경남지역 주민들이 뭉쳐서 반드시 심판하자”고 했다.
 
3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에 참가한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3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에 참가한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한동안 정치권에서 봉인되어 있던 지역감정 문제가 다시 수면 밖으로 끄집어져 나오면서 여권은 오랜만에 수세에서 공세로 전환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망국적 지역감정 활용(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대구가 지역구인 김부겸 민주당 의원도 “지역주의, 광주민주화운동, 북한(색깔론) 문제는 한국사회가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치른 끝에, 법적 역사적으로 논란을 마감한 사안들”이라며 “한국당의 앞선 인사들조차 엄청난 과오 끝에 스스로 조심하고 넘어서려 하지 않던 금도를 지금 한국당은 너무나 쉽게 넘어서고 심지어 짓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안에서도 비판이 나온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선거 때 했어도 아슬아슬한 이야기인데, 지금 상황에서 왜 굳이 저런 이야기를 했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고개를 저었다. 충청권의 한 당협위원장도 “여당이 워낙 못해서 한국당에 관심을 가지려 하던 사람들도 저런 설화(舌禍) 하나 터지면 ‘그럼 그렇지’하고 돌아선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고위공직자 중 광주일고 출신은 이낙연 국무총리 뿐이라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탕평인사가 중요하다”면서도 다른 예시를 제시하지는 못했다.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여기에 31일 김정재 원내대변인의 “(조 후보자는) 꽃 보며 자위나 하라”는 발언도 성희롱 논란으로 번졌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자위는 ‘스스로 위로한다’는 뜻의 한자어"라며 “중의적 표현이라지만 맥락상 이는 명백히 조 후보자를 조롱하고 성적으로 희롱하는 표현”이라고 반발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과거 추미애 전 대표도 18대 국회 환노위원장 시절 노동법 처리를 놓고 당내 비판을 받자 ‘모두로부터 원망을 듣지 않으면 안 될 것으로 자위한다’고 발언한 적이 있다”며 “민주당은 추미애 전 대표도 성희롱으로 비판하겠냐”고 반박했다.  
지난 27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왼쪽), 지난달 30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열린 2차 촛불집회. 임현동 기자, 전민규 기자

지난 27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왼쪽), 지난달 30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열린 2차 촛불집회. 임현동 기자, 전민규 기자

김정재 원내대변인도 “‘조국 지키기’에 혈안이 돼 자위(自慰)라는 일상의 용어마저 금기어로 만들겠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성적 상상력에 한숨만 나온다”고 반격했지만 해당 논란은 주말 내내 인터넷을 달궜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