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조국 ‘찬성’ 더 많아져…한국당, 가족 증인 양보해야”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은 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둘러싼 여론에 대해 “(시간이 흐를수록) 차차 찬성이 더 많아진다”며 “청문회는 합의대로 2일, 3일 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목포·광주 여론은 대체로 40% 반대, 60% 찬성”이라며 “특히 20대는 (대부분) 반대, 30~50대는 40% 반대, 60% 찬성, 60대 이상은 반반”이라고 전했다. 박 의원과 김명진 전 민주평화당 서구갑 지역위원장이 직접 시민들에게 물은 결과라고 박 의원은 밝혔다.
 
박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여론은) 솔직히 가치판단이 없어졌고 진영논리만 있다. 찬반이 엇갈려 서로 삿대질”이라며 “100여 시민들에게 물었더니 오직 2명만이 ‘조국이 누구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개인의 인지도는 엄청나게 올랐고, 오늘 만난 분들부터는 차차 찬성이 더 많아진다”며 “광주·목포는 한국당이 싫고 ‘장외집회 등 공세에 (보수세력이 결집해) 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면 이명박근혜 세상이 또 온다, 그러니 뭉치자’는 의견이 강해진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청문회는 합의대로 2일, 3일 열려야 한다”며 “조 후보는 제기된 의혹을 부인하기에 반대하는 쪽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말씀한 대로 결정적 증거, 즉 ‘한 방’이 필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증인 채택과 관련해선 “모친, 부인, 딸은 인도적 차원에서도 한국당이 양보하고, 그 외의 증인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응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어 “옛 뱃사람들은 배가 방향을 잃으면 북극성만 보며 간다. 혼란스럽다면 정의를 바라봐야 한다”며 “더 큰 정의가 정도”라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