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풍 보며 물놀이, 호텔업계 늦가을까지 야외 수영장 운영

생각보다 덥지 않았던 올여름, 물놀이 기회를 놓쳤다면 각 호텔이 운영하는 야외 수영장에 관심을 가질 만하다.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은 10월 13일까지 야외 수영장을 연다.[사진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은 10월 13일까지 야외 수영장을 연다.[사진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1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최근엔 야외 수영장 물 온도를 높이거나 몸을 녹일 수 있도록 월풀을 설치하면서 수영장을 즐길 수 있는 기간도 늦가을까지 연장됐다.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은 2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야외 수영장을 운영한다. 투숙객이 아니더라도 ‘레이트 서머 오아시스 패스’를 사용하면 입장할 수 있다. 이 호텔 야외 수영장의 물 온도는 최고 32도로 유지된다. 이용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패스 가격은 성인 6만원, 어린이 4만원이다. 
 
반얀트리는 이 기간 온수로 채운 개인 풀과 침대형 소파, 테이블이 있는 독립된 ‘카바나’에서 물놀이를 할 수 있는 패키지인 ‘오아시스 카바나’도 판매한다. 가격은 4인 기준 74만원부터인 고가 상품이다. 패키지엔 스파클링 와인과 과일 안주 등이 포함돼 있다.    
 
개인 수영장과 쇼파형 선베드, 테이블 등이 있는 패키지 상품. [사진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개인 수영장과 쇼파형 선베드, 테이블 등이 있는 패키지 상품. [사진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오는 30일까지 가을 물놀이와 뷔페를 묶은 ‘스윔 앤 다인 패키지’를 선보인다. 이 패키지로 실내 수영장과 루프톱에 있는 야외 수영장을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아쉽게도 전체를 온수로 채운 수영장은 아니다. 하지만 따뜻한 월풀이 있어 몸을 녹여가며 물놀이를 할 수 있다. 이후 저녁은 호텔 내 식당인 푸드 익스체인지에서 먹게 된다. 주말(토ㆍ일)과 추석 연휴(9월 12~13일)엔 이용할 수 없는 게 단점이다. 가격은 성인 기준 1인당 11만원(세금 포함), 소아(37개월에서 13세) 6만원, 유아(36개월 이하) 2만원이다. 
 
노보텔 앰베서더 동대문의 옥상 야외 수영장. [사진 노보텔 앰베서더]

노보텔 앰베서더 동대문의 옥상 야외 수영장. [사진 노보텔 앰베서더]

경치 좋기로 유명한 그랜드 하얏트 서울 야외수영장도 9월 말까지 운영된다. 이 기간 메인 수영장과 유아용 풀, 월풀 수영장이 정상 가동된다. 수영장 이용 시간은 오전 7시부터 저녁 6시까지다. 다만 호텔 투숙객 또는 클럽 올림퍼스 회원만 이용할 수 있다. 
 
해비치 호텔앤리조트 제주의 야외 수영장. 수영장 전체에 히팅 시스템을 가동해 사계절 내내 물놀이가 가능하다. [사진 해비치 호텔앤리조트 제주]

해비치 호텔앤리조트 제주의 야외 수영장. 수영장 전체에 히팅 시스템을 가동해 사계절 내내 물놀이가 가능하다. [사진 해비치 호텔앤리조트 제주]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의 야외 수영장도 국내 호텔 수영장 중 명소로 꼽힌다. 수영장 전체에 히팅 시스템이 있어 사계절 내내 이용할 수 있다. 실내와 실외 수영장이 연결되어 있고 밤늦게(오후 10시)까지 들어갈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실내 수영장 내에는 규격 레인과 월풀, 유아풀 등이 있다. 호텔 투숙객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리조트 투숙객은 입장료 1만원을 내야 한다.
 
이밖에 메종 글래드 제주는 30일까지 야외 수영장을 운영한다. 온수로 채워 유아를 동반한 가족이 이용할만한 ‘패밀리 풀’과 함께 녹색 정원 속에서 제주 야경을 보면서 수영할 수 있는 ‘인피니티 풀’ 등 두 개의 수영장이 있다. 이곳에도 사우나와 자쿠지 등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