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신용자 위한 ‘햇살론17’ 출시…연 17.9%, 최대 1400만원 대출 가능

햇살론17

햇살론17

 신용등급이 낮아 고금리로 돈을 빌릴 수밖에 없었던 저신용자를 위한 연 17%대 대출 상품이 2일 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고금리 대안 상품인 ‘햇살론17’을 2일부터 13개 시중은행에서 판매한다고 1일 밝혔다.
 
 햇살론17은 연소득 3500만원 이하거나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이며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인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서민 대출 상품이다. 직업이나 자금 용도 등을 따지지 않고 정기적인 소득만 있으면 누구나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간편심사로 연 17.9% 금리로 최대 7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원금과 이자를 매달 같은 금액으로 나눠 갚는 조건으로 만기는 3년 또는 5년이다. 예를 들어 5년 원리금 분할 상환 조건으로 700만원을 대출받으면 한 달에 17만7373원을 갚아야 한다.  
 
 연체 없이 돈을 잘 갚으면 만기에 따라 금리는 매년 1.0~2.5%포인트 낮아진다. 대출 만기 전 여윳돈이 생겨 기존 대출을 갚아도 중도상환 수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일자리를 잃거나 병에 걸리는 등 부득이하게 대출금을 갚기 어려워지면 상환을 6개월 미뤄준다. 대출금 상환 중 700만원 한도에서 돈을 더 빌리거나 대출금 상환을 마친 뒤 재이용도 가능하다.
 
 돈이 더 필요하면 전국 28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신용정보와 소득, 용도, 상환계획 등을 점검하는 정밀심사를 받고 14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대출 금리가 연 10%를 넘지 않는 기존의 햇살론ㆍ새희망홀씨나 제2금융권 대출을 쓰고 있어도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대출을 연체하고 있거나 소득보다 빚이 과도하게 많으면 대출 신청이 거절될 수 있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150∼250%여야 심사를 통과할 수 있다. 연소득 3000만원인 사람이 여러 금융회사(1ㆍ2금융권ㆍ대부업체 포함)에서 대출을 받아 매년 6000만원을 갚고 있으면 DSR이 200%여서 햇살론 17 이용이 어려울 수 있다.  
 
 대출 이용 상담은 13개 은행 지점과 전국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할 수 있다. 콜센터(1397)와 인터넷ㆍ모바일 맞춤 대출 서비스 홈페이지에서도 대출 가능 여부를 조회할 수 있다.  
 
 은행 방문 신청을 할 때 신분증과 재직ㆍ소득증빙서류가 필요하다. 서류 준비가 어려운 건강보험 미가입자, 급여현금수령자, 무등록사업자 등은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