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오신환 제안한 '5~6일 청문회' 부정적···"더 못 미룬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중이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중이다. [연합뉴스]

청와대에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대내표가 제안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절충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 원내대표는 1일 ‘가족 중 부인과 동생만 증인으로 부르고 5∼6일에 청문회를 여는 방안’을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조 후보자 청문회 날짜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여야 간 청문일정에 이견을 좁히기는쉽지 않아 보인다.
 
청와대는 이날 오 원내대표의 제안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연합뉴스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말은 인용해 “청와대가 입장을 낼 일이 아니다. 여당이 협상할 사안”이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내부에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제안이라는 평가가 대체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3일에 청문회를 하기로 했으니 이를 지키는 것이 맞다”며 “더 미루는 것은 고려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5∼6일로 미루는 데 합의하더라도, 그다음에 야당이 다른 이유를 대며 더 뒤로 미루자고 할 수도 있지 않나. 한번 깬 합의를 또 깨지 않으리라고 장담할 수 있나”고 반문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의 부인과 동생 등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하자는 것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의견이 청와대 내에서 나오고 있다.
 
이 관계자는 “검찰 수사도 진행 중이지 않나. 왜 자꾸 야당이 수사까지 받는 가족을 증인으로 부르는 방안을 고수하려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