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레tv 최고 매출 영화 ‘극한 직업’, 최다 출연 배우는 조진웅

 ‘안방극장=한국 영화’라는 공식이 숫자로도 증명됐다. 
KT는 1일 “올레 tv 출시 이후 11년간 고객이 가장 많이 본 영화 100편에 한국영화가 70편을 차지했다”며 “해당 70편의 누적 VOD(주문형 비디오) 매출액은 1200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한국 영화 100년을 맞아 자사 인터넷TV(IPTV)인 ‘올레 tv’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올레 tv 고객이 가장 많이 본 한국영화 100편 중 최고 매출을 기록한 작품은 ‘극한직업’이다. 이 영화는 구매 횟수 55만건, 누적 매출액 약 50억원을 기록했다. 한국 영화 100편 중 가장 많은 작품에 출연한 배우는 조진웅으로 나타났다. 배우 조진웅은 ‘완벽한 타인’, ‘독전’, ‘공작’ 등 총 10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영화 '극한직업'의 한 장면. 자료: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극한직업'의 한 장면. 자료: CJ엔터테인먼트

 
가장 많은 작품을 올린 감독은 윤종빈 감독이 꼽혔다. 윤종빈 감독은 황정민 주연의 ‘공작’, 하정우ㆍ강동원 주연의 ‘군도’, 최민식 주연의 ‘범죄와의 전쟁’ 3편의 작품을 순위권에 올렸다. 한국 영화 100편 중에는 다큐멘터리로는 유일하게 ‘노무현입니다’가 이름을 올렸다. 고인이 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로 올레 tv에서 많이 본 한국영화 54위를 차지했다.
 
극장에선 제대로 빛을 못 봤지만, 올레 tv를 통해 재조명받은 작품도 많았다. KT 관계자는 “올레 tv에서 많이 본 한국영화 100편 중 극장 박스오피스 100위 안에 없는 영화가 37편이나 포함됐다”며 “관객들이 극장에서 놓친 한국영화를 올레 tv가 재조명하는 데 일조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올레 tv에서 11년간 집계한 한국영화 주요 특징 인포그래픽. [자료: KT]

올레 tv에서 11년간 집계한 한국영화 주요 특징 인포그래픽. [자료: KT]

 
안방극장에서 재조명받은 37편의 작품 중엔 배우 마동석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성난 황소’, ‘챔피언’, ‘동네 사람들’ 등 마동석이 주연한 영화는 극장 흥행 순위와 관계없이 올레 tv에서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걸캅스’, ‘굿바이 싱글’, ‘악녀’ 등 여성 캐릭터가 주인공인 영화가 37편 중 5편을 차지했고, 김다미 주연의 ‘마녀’, 가수 겸 배우 진영 주연의 ‘내 안의 그놈’ 등 신인배우가 주연을 맡은 작품도 올레 tv에서 인기를 끈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KT는 올레 tv에서 ‘한국영화의 새로운 100년을 응원합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4일부터 다음 달 27일까지 한국영화 응원 캠페인을 진행한다. 올레 tv에 마련된 ‘한국영화 100년 VOD 특별관’을 통해 역대 흥행작 30편과 한국을 빛낸 영화들, 한국이 사랑한 명감독ㆍ명배우 등 다양한 테마의 한국영화를 제공한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