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조국 삶, 송두리째 폄훼하는 것 온당치 않아”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야당 반대로 다시 무산될 조짐을 보이는 데 대해 “악의적인 주장들을 내놓으면서 정작 그것을 검증하자는 청문회를 거부하는 것은 법치주의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을 존중한다면 조 후보자의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인사청문회는 논쟁들과 주장들을 국민 앞에서 제대로 밝혀보라고 마련된 헌법상의 제도”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박 시장은 “저는 누구보다 가까운 곳에서 조 후보자를 지켜본 사람 중 하나”라면서 “참여연대를 만들어 사법감시센터를 함께 운영했고 인권 사각지대 해소와 법치주의가 온전히 작동하는 일에 청춘을 바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의 치열했던 삶을 이념의 굴레로 덧씌워 송두리째 폄훼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면서 “특히나 시대의 어둠 속에 침묵으로 일관하고 심지어 옹호까지 했던 분들이 하는 말이라면 더욱 동의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공직을 희망하는 누구나 불법과 특혜를 통해 부당한 것을 누렸다면 비판받고 책임을 져야 한다. 하지만 확인되지 않은 사실과 명백한 거짓을 진실인 양 내세우며 책임을 지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실과 거짓이 뒤섞여 분간조차 할 수 없는 혼란의 시간을 이제 끝내야 한다”며 “국민을 믿고 존중한다면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제대로 일을 할 수 있는지 국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게 바로 인사청문회”라고 촉구했다.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