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의 이란 조롱 사진 1장, 美군사기밀 유출 논란 불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미국 군사기밀을 유출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이란 우주센터 로켓 발사대에서 로켓 폭발 흔적이 관측된 데에 미국은 관여하지 않았다고 트위터를 통해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윗을 통해 발사장 모습이 담긴 이미지를 공개했다.
 
그러나 이 사진이 미 정보당국이 운영하는 위성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군사 기밀 유출 논란에 휩싸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에 “미국은 이란에 있는 셈난 발사장 1에서 사피르(Safir) 위성발사체(SLV) 발사를 위한 최종 발사 준비 도중 생긴 재앙적인 사고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폭발하고 흔적이 남아 있는 이미지를 첨부했다. 
 
문제는 이 이미지가 상업용 인공위성이 찍은 사진보다 훨씬 더 해상도가 높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발사대를 아주 세밀하게 클로즈업한 큰 인쇄물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미지의 표기법 등으로 볼 때 아마도 대통령 브리핑을 위해 정보기관에서 나왔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사진 각도를 보면 위성이 아닌 항공기에서 찍은 것처럼 관측된다며, 드론이 이를 촬영했다면 이란 영공을 비행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언뜻 보기에 정보기관에 의해 준비된 것이라기보다는 누군가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은 것 같다”며 “대통령이 다른 나라를 조롱하기 위해 군사자산이 포착한 이미지의 기밀을 해제하는 것은 매우 비정상적”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해당 사진과 함께 “나는 발사장 1에서 무슨 일이 생겼는지 밝혀내는데 이란에 최상의 행운을 빈다”고 말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 트윗을 기사로 전하면서 “행운을 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표현이 비꼬는 투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을 화나게 하려고 아침 정보브리핑에서 나온 기밀 사진을 빼낸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며 일부 관리들도 해당 이미지가 정찰위성 사진의 모든 특징을 갖고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미 행정부의 한 관리는 CNN 방송에 문제의 이미지가 미 정보 당국이 운영하는 위성에서 나온 사진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로 이동하는 길에 기밀 사진을 올린 게 아니냐는 기자들 질문에 “우리는 사진을 갖고 있고 난 그것을 공개했다. 난 그렇게 할 절대적 권리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사진의 출처에 관한 질문이 계속되자 “여러분 스스로 알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AP통신은 이란 북동부 셈난주 이맘 호메이니 국립우주센터의 로켓 발사대에서 위성 탑재 로켓의 폭발 흔적이 관측돼 위성 발사 실험이 올해에만 세 번째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란은 인공위성 발사 실험이 원격탐사·통신용이라고 주장하지만, 미국은 탄도미사일 개발을 목표로 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란은 올해 1월과 2월에도 위성 발사를 시도하다 실패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