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판사 해봐서 아는데…조국 혐의 짙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과 가족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서울 곳곳에서 열렸다. 
 

한국당 연일 장외집회
“조국 지명철회” 총공세

자유한국당은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사직공원 앞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개최했다. 무대에 선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희한한 정권, 잘못된 정권, 실패한 정권’으로 규정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수사대상이 될 것을 뻔히 알면서도 그런 사람을, 다른 자리도 아닌 법무부 장관 후보로 내세웠다”며 “정말 희한한 정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는 말할 때마다 평등을 얘기하고 공정을 얘기하고 정의를 얘기했다. 조 후보자도 마찬가지”라며 “그런데 조 후보자의 아들, 딸 모두 특권 교육을 받았고 특권을 통해 남들이 하지 못한 것들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환경대학원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된 것)은 조국이 피의자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스무 곳이 넘는 곳을 압수수색 했는데, 제가 판사를 해봐서 알지만 엉터리 같은 것은 영장 발부를 안 한다”며 “매우 혐의가 짙어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쯤 되면 (후보자에서) 물러나는 것이 도리다. 이쯤 되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 철회를 하는 것이 도리 아니겠는가”라며 “그런데 거꾸로 가짜 청문회를 하고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여당과 청와대가 모두 들고 일어섰다. 증인을 받아라. 떳떳하다면 (청문회) 나와서 이야기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조 후보자의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수사하는 검찰을 피의사실 공표죄로 처벌하겠다고 한다. 한마디로 검찰을 탄압해 조국의 의혹을 못 밝히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나경원 원내대표와 당원들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직공원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규탄 장외집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나경원 원내대표와 당원들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직공원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규탄 장외집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스1]

나 원내대표는 '조국 지원'에 나선 여권 인사들도 비판했다. 그는 “초반에는 걷잡을 수 없는 (국민의) 분노에 저쪽 세력이 꼼짝도 못 했지만, 이제 총반격을 시작했다. 유시민이 얘기하고, 김부겸이 얘기하고 어제 이재명이 얘기한다”며 “조국을 지키는 것이 자기 정권을 지키는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권에) 당당하게 맞서서 조국을 반드시 사퇴시켜야 한다. 그것이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일이기 때문이다”며 “결사적으로 항전해 조국 임명을 강행할 때 함께 싸우자. 총선부터 여러분이 지켜달라. 총선 승리, 정권 교체만이 답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는 한국당 추산 5만명이 참석했다. 한국당은 다음 주말에도 서울에서 같은 이름의 장외집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