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의원 독도 방문에···日의원 "전쟁으로 독도 되찾아야" 망언

일본 의원의 국회의원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도 전쟁으로 되찾을 수 밖에 없지 않느냐”고 주장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소속 정당인 일본유신회에서 제명 처리 된 마루야마 호다카(丸山?高) 중의원. [NHK방송 캡처=뉴스1]

소속 정당인 일본유신회에서 제명 처리 된 마루야마 호다카(丸山?高) 중의원. [NHK방송 캡처=뉴스1]

   

마루야마 의원,한국 의원 독도 방문 관련
"쿠릴열도,전쟁으로 되찾아야"발언의 2탄
"한반도 유사시 자위대 출동,탈환"주장도
아사히 신문 "전쟁 발언 또 파문 부를 것"

해당 의원은 지난 5월 러시아와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쿠릴열도(일본에선 북방영토)와 관련해 “전쟁을 하지 않으면 되찾아올 방법이 없다”고 말해 일본 정치권에 큰 파문을 일으켰던 의원이다.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소속인 마루야마 호다카(丸山穂高·35)중의원 의원은 31일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과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다케시마도 정말 협상으로 돌아올 수 있는 것이냐. 전쟁으로 되찾을 수 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글을 올렸다.
 
또 "조선반도(한반도)유사시를 포함해,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에 대해 자위대가 출동해, 불법점거자를 쫒아내는 것 등의 모든 선택지를 배제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폈다.  
 
이어 "불법점거자를 (전쟁 등으로)배제하는 것 외에 어떻게 되찾을 수 있느냐. 계속 '협상','유감'이라고 말하면서 영원히 (처리를)보류해야 하느냐. 의문이다. 이게 패전국의 말로(末路)인가"라고도 했다.  
 
그는 지난 5월 무비자 교류 방문단의 일원으로 현재 러시아가 영유권을 확보하고 있는 쿠릴열도의 구나시리(國後)섬을 방문했다가 동행한 관계자에게 “전쟁을 통해 러시아로부터 (북방영토를) 되찾아오는 데 찬성이냐 반대하냐”고 물었다.  이에 상대가 “전쟁이라는 단어를 쓰고 싶지 않다”고 하자 마루야마는 “(전쟁이 아니면)되찾아 올수가 없지 않느냐”고 반론을 폈다고 한다.  당시 마루야마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마루야마 호다카 일본 중의원 의원.[사진=마루야마 의원 트위터 캡쳐]

마루야마 호다카 일본 중의원 의원.[사진=마루야마 의원 트위터 캡쳐]

마루야마의 소속 정당이던 일본유신회는 이 발언을 문제삼아 그를 제명했고, 일본 중의원은 그에게 사실상의 의원사퇴를 촉구하는 규탄 결의안까지 채택했다. 
 
하지만 그는 사퇴를 거부하고 지난 참의원 선거에서 돌풍을 일으킨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에 입당했다. 
 
마루야마 의원은 도쿄대 경제학부를 졸업한 뒤 경제산업성에서 근무한 관료 출신 3선의원이다.   
 
이번 독도 관련 트윗은 쿠릴열도(북방영토)와 관련된 자신의 발언을 합리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사히 신문은 “ ‘전쟁’이란 해결수단을 통해 다케시마를 되찾자는 주장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에 향후 파문을 부를 것 같다”고 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