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이사

너무도 많은 버릴 것 붙들고 살았다.
헌데 그토록 찾던 물건이 불쑥 나온다.
차마 버리지 못한 추억과 마주한다.
짐 싸다 말고 시간여행을 떠난다.
 
누구에겐 쓰레기 내게는 보석,
버리지 못하고 다시 짐을 꾸린다.
그래도 더 많은 것 버리고 비우는 행사,
번거로워도 이사가 주는 유익함이다.
촬영 정보
아파트 창문에 스마트폰을 한 손으로 내밀고 펜슬 리모콘으로 촬영했다. 
갤럭시 노트9, iso 50, f 2.4, 1/150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