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묶어놨는데"···집안 침입 '떠돌이 맹견' 소유주, 이웃이었다

주민 공격한 맹견.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주민 공격한 맹견.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부산에서 주택에 침입해 노인을 공격한 맹견이 인근 주민 소유인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부산 동부경찰서는 이날 새벽 가정집에까지 들어가 70대 여성을 공격한 맹견 소유주가 A(69)씨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피해자 집과 500여m 떨어진 곳에서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집 마당에 개를 묶어놓고 키우는데 아침에 일어나보니 없는 것을 발견했다”며 “예전에는 탈출한 적도 없었고, 사람을 문 적도 없었다”고 진술했다.
 
이어 “6년 전부터 키웠으며 잡종견으로 데려와 정확한 종류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개 종류에 대해 경찰은 “큰 덩치나 생김새는 도사견이나 핏불테리어 등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조만간 소환해 조사한 뒤 관리 부실이 확인되면 입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오전 5시께 부산 동구 주택가에서 해당 맹견이 산책하는 남성과 함께 있는 애완견을 공격했다.
 
놀란 남성이 집으로 황급히 대피하는 과정에서 맹견이 집안으로 따라 들어와 거실에서 쉬고 있던 남성의 어머니 B(78)씨 다리를 물었다. B씨는 종아리와 정강이 2곳이 찢어져 119에 의해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119구조대가 마취제 등을 이용해 맹견을 포획한 뒤 동물보호단체에 넘겼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